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포스코 광양제철소, 변전소 설비 개선…전력 효율성 향상

등록 2021.11.25 17:23: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운영 중인 변전소 7개 가운데 2개 변전소 노후설비 교체
공사기간중 광양지역 기업과 협업, 인력 3만 564명 투입

associate_pic

포스코 광양제철소가 25일 준공한 수전·제선 변전소. 제철소는 초고압 전력을 수급해 각 공장에 맞는 전압으로 변환·공급하는 변전소의 노후 설비를 교체하고 전력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고 25일 밝혔다.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양=뉴시스]김석훈 기자 = 포스코 광양제철소의 노후 변전소 설비가 새롭게 교체됐다.

광양제철소는 초고압 전력을 수급해 각 공장에 맞는 전압으로 변환·공급하는 변전소의 노후 설비를 교체하고 전력 운영의 효율성을 높였다고 25일 밝혔다.

광양제철소는 한국전력으로부터 345kV의 전력을 받아 154kV로 감압하는 '신수전변전소'와 이 전력을 공장별로 필요한 전력에 맞게 한 번 더 변환시키는 '7개의 변전소'를 가동해왔다.

제철소는 7개 변전소 중 1987년 광양제철소 1기 건설 당시에 설치한 제선 및 수전 변전소의 노후 설비에 대해 교체를 완료하고 25일 준공식을 가졌다.
associate_pic

포스코 광양제철소 수전·제선 변전소 준공을 기념회 관계자들이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3년여에 걸쳐 두 변전소 내 설비 중 수명이 다한 설비를 전면 교체함과 동시에 아직 권장 수명이 남은 설비들은 주요 부품 교체를 통해 수명을 연장시켰다.

설비 신예화는 변전소에 IED(Intelligent Electronic Device, 지능형 전자장치)를 적용한 제어시스템을 도입해 전력 관리 효율성을 크게 높였다. IED는 기존의 전력 제어실 내 여러 패널을 소형장치에 집적한 컴퓨터 기반의 수배전 설비 제어장치다.

광양제철소는 IED를 활용한 집적 전력 제어가 가능해지면서, 역할에 따라 개별 존재했던 제어 패널을 약 60%가량 축소하고 이에 따라 제어 케이블을 약 절반 정도 줄였다. 또 별도 제어실이 불필요해지면서 전력 제어 설비의 운영 및 관리가 보다 수월해졌다.

특히 전력 설비 신예화 과정서 경쟁력 있는 광양시 기업체들과 협업을 토대로 공사기간 총 3만 5654명의 인력을 투입했다. 이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고용창출 등 지역사회와의 상생으로 이어졌다.
associate_pic

광양제철소 수전·제선 변전소. 전경. (사진=광양제철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김지용 광양제철소장은 "제선·수전 변전소 합리화를 통해 효율성을 높이고 제철소 전력계통의 안정적 운영이 가능해졌다"며 "앞으로도 광양제철소는 지속가능한 성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의 경쟁력을 지닌 스마트 제철소로 발돋움해 100년 기업을 향한 노력을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광양제철소는 지난 6월 제 1 기력발전공장의 노후화 설비를 교체해 성능을 향상시키는 설비 신예화를 마치고 발전 효율을 높여 연간 에너지 구입비용을 감소시키는 등 설비 개선을 통한 에너지 효율 향상에도 노력을 기울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