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은보 금감원장 재산 64억원대…11월 공개대상 3위

등록 2021.11.26 00: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초 방배동 단독주택 40억6200만원
예금 19억4700만원, 토지 2억985만원 신고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도 43억1290만원 재산신고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25일 오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에서 열린 금감원장-생명보험사 CEO 간담회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2021.11.25.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 최홍 기자 = 정은보 금융감독원장이 64억원대의 재산을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8월2일부터 9월1일까지 임용된 고위공직자의 재산 수시 공개에서 현직자 3위에 올랐다.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도 43억129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6일 공개한 '11월 공직자 재산 수시공개' 자료에 따르면 정 원장은 본인과 배우자, 자녀 등 재산으로 총 64억6886만4000원을 신고했다.

이는 이번에 재산을 공개한 59명 중 현직자 재산 3위에 속한다. 1위는 김대진 문화체육관광부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158억9433만원)이고, 2위는 이원희 교육부 한경대학교 부총장(98억6907만원)이다.

정 원장의 주요 재산 내역은 건물 40억6200만원, 토지 2억985만5000원, 예금 19억4700만9000원 등이다.

본인·배우자 공동명의로 서울시 서초구 방배동 단독주택(대지 488.40㎡, 건물 289.10㎡)을 보유해 40억6200만원을 신고했다. 또 본인 명의의 경북 청송군 부남면 대전리 토지로 2억985만5000원을 신고했다.

예금은 본인 명의 10억2208만8000원, 배우자 8억9383만3000원, 장남 10만원, 장녀 3098만8000원 등이었다. 이외에 배우자 명의 자동차 5000만원, 본인 명의 채권 2억원도 신고했다.

은성수 전 금융위원장은 43억1290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이는 이번에 공개한 59명 중 퇴직자 재산 2위에 속한다. 1위는 홍의락 대구광역시 전 경제부시장(43억 7329만원)이고, 3위는 노정혜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연구재단 전 이사장(41억8119만원)이다.

은 전 위원장의 주요 재산내역은 본인 명의의 서초구 잠원동 아파트 등 건물 32억9009만6000원, 예금 16억2163만4000원 등이다. 은 전 위원장의 재산은 1년전에 비해 3억9045만2000원이 증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g888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