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격패' 콘테 감독 "토트넘 현재 수준 높지 않아"

등록 2021.11.26 09:07:0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콘퍼런스리그서 약체인 무라에 1-2 패배…16강 직행 무산

손흥민 후반 교체로 출전

associate_pic

[마리보르=AP/뉴시스]안토니오 콘테 토트넘 홋스퍼 감독. 2021.11.25.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토트넘 홋스퍼(잉글랜드) 부임 후 첫 패배를 당한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팀 전력을 냉정하게 평가했다.

콘테 감독은 26일(한국시간) 슬로베니아 마리보르의 류드스키 브르트 경기장에서 열린 무라(슬로베니아)와의 2021~2022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 콘퍼런스리그 조별리그 G조 5차전 원정 경기에서 1-2로 패한 뒤 "오늘 경기력은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말했다.

이어 "부임 후 3주의 시간이 흘렀고, 팀을 이해하는 상황에 있다. 현재 토트넘의 수준은 그리 높지 않다. 간단한 문제가 아니다"고 진단했다.

토트넘은 전반 11분 선제골을 내준 뒤 라이언 세세뇽까지 퇴장당하며 수적 열세 속에 힘든 경기를 치렀다.

후반에 손흥민 등을 교체 투입하며 반격 나선 토트넘은 후반 27분 해리 케인의 동점골로 균형을 맞췄지만, 후반 추가시간 통한의 결승골을 내주며 무너졌다.

조 2위(승점 5)에 머문 토트넘은 최종전 결과에 상관없이 선두 렌(프랑스·승점 11)과의 승점 차가 4점으로 벌어져 16강에 직행하는 조 1위가 무산됐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손흥민이 후반 교체로 출전한 토트넘 홋스퍼가 충격패를 당했다. (캡처=토트넘 홈페이지)

여기에 피테서(네덜란드)와 승점이 같아 렌과 최종전을 남겨둔 토트넘의 2위 자리도 위태롭다.

올 시즌 신설된 콘퍼런스리그는 8개 조 1위가 16강에 직행하고, 나머지 8개 팀은 각 조 2위와 유로파리그 조별리그 3위 팀 간의 플레이오프로 결정된다.

토트넘 부임 후 공식전 4경기 만에 첫 패배를 당한 콘테 감독은 "(토트넘은) 잉글랜드 상위권 팀들과 격차가 있다. 하지만 이것을 두려워해선 안 된다. 나는 이를 개선하려고 이 자리에 있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리는 인내와 시간이 필요하다. 해결해야 할 문제를 인지하고 있는 건 중요하다. 솔직히 팀 스쿼드를 향상시키기 위해선 많은 노력이 필요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