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동연 "영·호남 지지 받는 충청 대통령 나와야"

등록 2021.11.27 12:35: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새로운물결 대전시당 창당발기인대회 가져
"지역통합 상징 충청인들이 지역주의 판 깨야"

associate_pic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가 27일 대전시 동구 삼성동에서 '새로운물결(가칭)' 대전시당 창당 발기인대회를 열고 있다. (사진= 김동연 캠프 제공) 2021.11.27.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뉴시스] 조명휘 기자 = 대선 출마를 선언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27일 영·호남 지지를 받는 충청 대통령이 나와야한다고 주장했다.

김 전 부총리는 이날 오전 11시 대전시 동구 삼성동에서 열린 '새로운물결(가칭)' 대전시당 창당발기인대회에 참석해 "이제는 호남과 영남의 지지를 받는 충청의 대통령이 나와야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김대중 대통령은 충청의 지지를 얻어 호남의 대통령이 됐고, 노무현 대통령은 호남과 충청의 지지를 얻은 영남 대통령이 됐다. 충청의 지지를 받은 이명박 대통령과 박근혜 대통령도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지금의 정치구도와 혼탁한 현실로는 어떤 당의 누가 대통령이 된다고 하더라도 대한민국의 구조적 문제를 해결할 수 없다"고 진단하면서 "남 흠집내기, 과거 들춰내기만 하고 있고, 어느 누구도 대한민국의 비전과 대안제시와 문제 해결능력을 보여주고 있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역 통합과 화합의 상징인 충청인들이 지역주의 판을 깨야 한다"고 강조하며 "양당구조로 고착화 돼서 기득권유지에 급급한 대한민국 정치판을 바꾸고, 우리 자녀들 수저 색깔 상관없이 자신의 꿈을 펼칠 수 있는 나라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새로운 물결은 이날 대전시당 창당발기인대회에 이어 오후엔 논산과 충북 음성에서 충남도당과 충북도당 창당발기인대회를 이어간다.


◎공감언론 뉴시스 joemedi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