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남아공 입국' 빗장 거나…정부, 오미크론 변이 긴급회의

등록 2021.11.27 18:11: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후 7시 관계부처 회의 후 9시 대책 발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김남희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가 지난 26일(현지시간)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를 '우려 변이'로 지정하면서 변이 바이러스 유입 차단에 비상이 걸렸다.

방역 당국은 27일 해당 변이가 처음 검출된 남아프리카공화국을 고위험국가 등으로 지정할지 여부를 긴급 논의한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오후 "오미크론 변이 관련 오늘 오후 7시에 관계부처 회의를 연다"며 "오후 9시 대응방안 발표를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회의가 길어지면 발표는 더 미뤄질 수 있다.

이날 회의에서는 해외입국자 방역 강화와 관련한 입국 강화조치가 논의될 예정이다. 질병관리청과 외교부, 국토교통부, 법무부 등 관계부처 담당자가 참석한다.

방대본은 코로나19 유행 국가를 심의해 '격리면제 제외국가' 및 '고위험국가'로 지정하고 있다. 남아공은 지난 19일 발표된 12월 격리면제 제외국가에 포함되지 않아 입국 시 자가격리가 면제된다. 24일 발표된 고위험국가 지정에서도 빠졌다.

방대본 관계자는 "고위험국가 및 격리면제 제외국가 지정 여부 등을 다룬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