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뉴시스Pic] 사과 없이 떠난 전두환, 부인 이순자 씨 "남편 대신 사죄"

등록 2021.11.27 19:35:1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조성우 기자 =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 날, 부인 이순자 씨가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전 전 대통령의 영결식은 27일 오전 7시 30분께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약 30분간 진행됐다. 이순자 여사를 비롯한 유족, 종교인, 전 전 대통령의 생전 측근 등 50여 명이 참관했다.

이순자 씨는 가족들을 대표해 영결식장을 찾은 조문객들에게 인사말을 전했다.

그는 "남편이 공직에서 물러나신 후 저희는 참 많은 일을 겪었다"며 "그럴 때마다 나는 모든 것이 나의 불찰이고 부덕의 소치라고 말씀하시곤 하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오늘 장례식을 마치면서 가족을 대신해 남편의 재임 중 그 고통을 받고 상처를 주신 남편을 대신해 사죄를 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다만 5·18 광주 민주화운동 등에 대한 언급도 나오지 않았다.

영결식이 끝난 뒤 전 전 대통령의 운구 차량은 서울 서초구 추모공원으로 이동해 화장이 진행됐다. 장지는 아직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져 유해는 장지가 결정될 때까지 서대문구 자택에 임시 안치됐다.

전 전 대통령은 지난 23일 오전 8시45분께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에서 향년 90세의 나이로 숨졌다. 악성 혈액암인 다발성 골수종으로 투병했던 전 전 대통령은 최근 건강 상태가 악화해 통원 치료를 받고 있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 씨가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되고 있다. 2021.11.27. xconfind@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 씨가 인사를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진행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운구차량이 빠져나가고 있다. 2021.11.27. xconfind@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서 고 전두환 전 대통령의 발인이 엄수된 가운데 운구차량이 빠져나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고 전두환 대통령 화장이 예정된 가운데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 씨가 들어서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고 전두환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 차남 재용, 삼남, 재만 씨 등 유족들이 들어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27일 오전 서울 서초구 서울추모공원에서 고 전두환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 씨와, 장남 전재국, 차남 재용, 삼남, 재만 씨 등 유족들이 인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영정과 유해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으로 도착한 가운데 부인 이순자 씨와, 딸 효선 씨가 집으로 들어가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영정과 유해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으로 도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영정과 유해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으로 도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성우 기자 = 전두환 전 대통령의 영정과 유해가 27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연희동 자택으로 도착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7. photo@newsis.com




◎공감언론 뉴시스 xconfin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