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수욕장 이용객 '가족과 함께 펜션서 하룻밤' 가장 많아

등록 2021.11.28 09:09:5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영덕 고래불해수욕장. (사진=경북도 제공) 2021.11.28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지난 여름 경북 해수욕장을 찾은 방문객들은 가족과 함께 자가용으로 와서 펜션에서 1박2일 하는 형태가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경북도에 따르면 지난 7~8월 지역 해수욕장 방문객 1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족과 함께 해수욕장을 방문한 경우가 51.1%로 가장 많았다.

숙박기간은 1박 2일(37.4%)이 가장 많았고 주로 이용한 숙박은 펜션(28.8%)과 야영·캠핑(27.9%)이 높았다.

교통수단은 자가용(88.0%)을 주로 이용하고, 여행경비는 30만원 이상(34.0%) 사용한 경우가 가장 많았다.

해수욕장을 찾는 이유로는 자연감상 및 휴식(40.8%)과 해수욕(32.3%)이 높게 나타났고, 연령대별로 살펴보면 50대는 자연감상 및 휴식, 40대는 해수욕이 가장 높게 나타났다.

해수욕장 정보는 SNS, 블로그 등 인터넷(64.0%)을 가장 많이 활용했으며, 연령이 높을수록 인터넷 활용은 줄고, 지인 및 과거경험 활용은 늘어나는 추세를 보였다.

해수욕장에 만족하는 방문객 비율은 66.1%로 나타났다. 만족의 비율이 가장 높은 분야는 자연경관(68.8%)이며, 가장 낮은 분야는 축제(35.7%)인 것으로 나타났다.

불만족의 비율이 높은 분야는 축제(9.9%)와 음식점/맛집(9.7%)이지만 10% 미만에 그쳐 전반적으로 양호한 것으로 보인다.

이정우 경북도 빅데이터담당관은 "경북의 해수욕장을 안전하고 쾌적한 국민 휴양공간으로 조성하기 위해 내년도 유동인구 데이터를 활용한 실험적 통계 등록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