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수출기업 열 중 9곳 "韓日관계개선 전망 부정적"

등록 2021.11.29 06: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한상의, '한일관계 기업 인식 실태조사' 결과 발표
기업들, 자유무역주의 회복 등 역내 무역 활성화 요청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인준 기자 = 일본과 교역하는 국내 기업들이 한일 관계 개선에 대한 비관론이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29일 대한상공회의소가 국내 수출입 기업 202개 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한일관계 기업인식 실태' 조사결과에 따르면, 향후 관계 개선전망에 대해 '현재의 어려움이 지속될 것'(80.7%)과 '더 나빠질 것'(6.4%) 등의 응답이 '점차 좋아질 것'(12.9%) 대비 훨씬 높았다.

'양국의 경제협력 필요한가'를 묻는 질문에 응답기업 92.6%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답했다.

한일 관계의 개선이 현실적으로 녹록하지 않지만, 무역과 투자 등 공동 이익을 위한 경제협력 노력이 필요하다는 기업들의 인식을 공감할 수 있는 부분이다.
 
한일 양국 협력에 가장 큰 걸림돌이 무엇인지를 묻는 질문에는 '과거사 문제'(42.1%)와 '코로나19 재확산 등 대외여건 악화'(15.3%), '수출규제 등 양국 간 무역마찰'(12.9%), '상호견제 및 경쟁의식 심화'(10.4%), '양국 국민의식의 악화'(9.9%) 등 순으로 응답률이 높았다.

양국의 가장 시급한 협력과제로는 '자유무역주의 유지를 위한 공동 노력'(31.2%)과 '한일, 한중일 및 CPTPP 등 FTA 확대'(21.8%)’ 등이 가장 많은 지지를 받아 역내 무역 활성화를 원하는 기업이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또 전 세계 기업 경영의 화두인 ‘기후변화 대응’ 추세와 맞물려 '해양 쓰레기·미세먼지 등 환경문제 대응'(16.8%), '공급망 재편에 따른 기술협력 강화'(16.3%) 등의 의견도 차례로 뒤를 이었다.

기업들이 교역·투자 현장에서 느끼는 애로사항은 '코로나로 인한 영업장애(24.5%)', '수출량 감소'(20.4%)', '물류비 상승'(14.3%) '물류 지연'(12.2%) 순이다.

특히 정보통신기기 수출업체는 “선박 스케줄이 줄고, 물류비가 상승하여 현지 거래처와의 일정을 맞추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기업 애로 해소를 위한 정책지원 과제로는 '외교 정상화'(25.5%)를 가장 많이 꼽았다.

기업들도 정치와 경제의 디커플링(Decoupling)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완구 도매업체 관계자는 “정치논리에 휘둘리지 않는 자유무역이 양국 기업 애로의 근본적인 해결책”이라고 말했고, 헬스케어업체 역시 “일본 내 한국제품에 대한 호감도가 떨어지고 있는데 일각에서 정치적으로 양국갈등을 이용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강석구 대한상의 국제통상본부장은 “코로나19와 외교 갈등이라는 이중고를 겪는 한일 양국 기업들은 향후 글로벌 공급망(GVC) 재편에도 대응해야 하는 난제를 안고 있다”며 “민간 경제계부터 한일 협력의 기반을 복원하고, 협력과제를 발굴하여 상호 소통의 노력을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join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