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2030 선대위' 띄운 이재명…"변화의 모범 전국으로"

등록 2021.11.28 17:01:10수정 2021.11.28 17:57: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호남, 민주당의 '회초리'…다시 사랑토록 만들 것"
"난 위기를 기회로 만든다…승리의 도구로 써달라"
광주 선대위원장에 만18세 학생 전면 배치 '파격'
"정의로움 꿈 꿀 여유 없는 팍팍한 '공정'의 시대"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송영길 대표, 공동선대위원장 등 참석자들과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2021.11.28. photocdj@newsis.com


[서울·광주=뉴시스]정진형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는 28일 민주당의 심장인 광주에서 만18세 고교3학년 학생을 필두로 2030청년이 전면 포진한 선거대책위원회를 띄우며 '변화와 혁신' 드라이브를 걸었다.

선대위 연령을 파격적으로 낮추며 청년층에 소통 의지를 드러내고, 민주당 쇄신을 통한 민주개혁 완수를 공언하며 호남 표심에 러브콜을 보내는 모습이다.

호남 매타버스 사흘째를 맞은 이 후보는 이날 오후 광주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서 "우리 광주의 기대, 민주개혁진영의 기대, 호남의 기대에 부응하지 못했다"면서 부동산 정책 실정을 사과하는 것으로 운을 뗐다.

그는 "호남은 민주당의 텃밭이 아니라 죽비이고 회초리"라며 "호남이 염원했던 가치와 정신, 민주개혁 과제를 확실히 완성해서 우리 호남 국민들이 다시 민주당을 한없이 사랑할 수 있도록 만들겠다"고 호소했다.

경쟁자인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를 겨냥해선 "광주학살의 주범 전두환을 찬양하고, 국민들을 존중하지 않는 사람이 대한민국을 끌고갈 수 없다"고 성토했다.

이어 "나는 전환적 위기를 겪는 이 나라를 위기를 기회로 바꾸고 성장하는 나라로 만들 수 있다"면서 "한다면 하는, 말한 건 반드시 지켰던, 절망 속에서도 희망을 만들고 실적을 만들어 국민에게 인정받아온 나 이재명을 이번 대선 승리의 도구로 삼아달라"고 지지를 호소했다.

상임선대위원장인 송영길 대표도 "성남시장을 맡겼더니 성남을 변화시켰고 경기지사를 시켰더니 경기도를 17개 광역 지자체 중 가장 우수한 지자체로 탈바꿈시켰다. 한 지도자를 바꾸면 어떻 변화되는지를 실적으로 보여줬다"며 "대한민국을 맡기면 대한민국이 변화될 것"이라고 가세했다.

이날 권역별 선대위 중 첫 선을 보인 광주 선대위는 강기정 전 청와대 정무수석 등 지역정가의 거물이 모두 2선 후퇴하고 청년이 전면에 선 '파격'을 선보였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광주전남사진공동취재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광주선거대책위원회 출범식이 28일 오후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가운데  만 18세의 공동선대위원장인 남진희(광주여고 3)씨가 이 후보를 소개하고 있다. 2021.11.28. photo@newsis.com




선거권을 가진 만 18세 고등학교 3학년인 남진희 학생을 비롯해 공동 선대위원장 10인 중 광주시당위원장인 송갑석 의원을 제외한 9명을 모두 2030 청년으로 꾸린 것이다.

이재명 후보와 선대위원장들도 회색 맨투맨 상의에 청바지와 면바지의 탈권위적 옷차림을 선보였다.

이 후보 소개를 맡은 남진희 선대위원장은 "대한민국이 올바른 방향으로 발전하는 데 청소년과 청년의 목소리를 내고자 이 자리에 섰다. 내년 대선에서 처음으로 투표하는데, 내년 3월 9일에는 뚜렷한 철학과 비전이 있는 대통령을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이 후보는 "오늘 광주가 변화와 혁신에 시동을 걸어주셨다. 의원들이 모두 뒤로 물러나주고 2030 청년들이 지도부가 되는 파격적인 젊은 선대위를 만들어줬다"며 "다른 지역에 주는 메시지가 클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이 모범이 전국에 전파될 수 있도록 나 또한 각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했다.

청년 선대위원장들이 '이재명과 함께 합니다'를 키워드로 일자리, 빈곤, 사회갈등, 기후변화 등을 주제로 한 질문을 던지는 시간도 가졌다.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최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8일 광주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광주 대전환 선대위 출범식에 입장하고 있다. 2021.11.28. photocdj@newsis.com



이에 이 후보는 "지금은 정의보다 공정이 중요한 시대가 됐다"며 "공정은 당장의 있는 문제를 얘기하는 것이고, 정의는 바람직한 상태를 말하는 것이다. 슬프게도 우리는 바람직한 사회를 꿈 꿀 만큼 여유가 없는, 현실적으로 팍팍한 상황에 처해버린 것"이라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이번 대선에서 우리 국민들이 기대하는 나라, 기후위기를 기회로 만드는 나라 다시 성장해서 울 청년들이 싸우지 않고 경쟁할 수 있는 나라, 그런 합리적인 세상을 우리 함께 만들면 좋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ormation@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