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김병준 "이준석 패싱 없다"…李도 '김병준 원톱' 공식화

등록 2021.11.28 17:18:29수정 2021.11.29 09:1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김병준, 이준석 패싱 논란에 "윤 후보에게도 얘기 안해"
윤석열도 "다 같은 선대위원, 그런 일 있을 수 없다" 부인
이준석 "패싱 가당치 않다…김병준 '원톱' 놓고 선대위 운영"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 윤석열 대선 후보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자리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와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이 이른바 '이준석 패싱' 잡음이 일자 서둘러 진화에 나섰다. 이준석 당대표도 '패싱'이 아니라며 논란을 불식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여의도 북카페 하우스에서 후보 직속 기구인 청년위원회 출범식을 마친 후 김병준 선대위원장의 이준석 대표 패싱 논란을 묻는 취재진 질문에 "패싱을 할 이유도 없고 다 같은 선대위원"이라며 "그런 일은 있을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지난 26일 윤석열 후보와 회동을 가진 후 전격 기자회견을 통해 "상임위원장직을 수락하고 열심히 할 생각"이라며 선대위를 이끌어가겠다는 의사를 공식화했다.

이 과정에서 이 대표는 윤 후보와 김 위원장의 회동은 물론 기자간담회 일정도 사전에 보고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젊은 당대표 패싱 논란이 불거졌다.

이를 두고 홍준표 의원은  "모든 길이 로마로 통하듯이 정당의 모든 것은 당대표를 통해야 한다"며 "당 대표를 패싱하고 대표를 깔보는 정당은 이익집단에 불과하지 정당이라고 보기 어렵다"고 페이스북을 통해 비판하기도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로부터 당대표 패싱에 관한 질문을 받자 "윤 후보에게도 얘기 안 했다"며 "상임위원장으로서 (기자회견을) 한 것"이라고 언급했다.

또 김병준 원톱 선대위 논란을 의식한 듯 "원톱이다, 중심체제다, 이런 문제에 대해서는 굳이 얘기 드리지 않겠다"며 "다만 현재로써는 선대위가 움직일 수 없으니 제가 해야 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재명 후보가 민주당 후보가 되지 않았다면 제가 굳이 적극적인 역할을 하겠다고 나섰을까 싶을 정도로, 다른 건 몰라도 이 후보만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확신이 있기 때문에 상임선대위원장직도 수락했다"고 전했다.

이준석 대표도 정치권에서 확산되고 있는 당대표 패싱 논란을 불식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김병준 국민의힘 상임선대위원장이 26일 서울 영등포구 국민의힘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1.11.26. photo@newsis.com

앞서 이 대표는 지난 26일 김 위원장의 전격 기자회견 소식을 뒤늦게 전해 듣고 공개적으로 불쾌한 기색을 내비친 바 있다. 그는 같은 날 YTN방송에 출연해 '김병준 위원장의 오늘 기자회견을 전혀 몰랐느냐'는 질문에 "네. 전혀 상의한 바 없다"고 밝혔다. 이어 "기자회견을 할 때는 (윤석열) 후보와 의견교환이 있다고 볼 수도 있지만 여러 가지 본부장 회의에 앞서서 먼저 (회견을) 한 의도는 정확히 전해 듣지 못했다"며 "저는 기자회견 자체가 무슨 목적이었는지 파악이 안 된다"고 불쾌감을 숨기지 않았다.
 
그런 이 대표가 28일 SNS에 "패싱이라는 것은 가당치 않다"는 글을 직접 올려 진화에 나섰다.

이 대표는 "선대위는 김병준 위원장을 원톱으로 놓고 운영할 계획"이라며 "제가 관례상 당연직으로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을 하고 있지만 제가 맡고있는 홍보-미디어 영역을 제외한 모든 전권을 저는 김병준 위원장님께 양보하겠다"고 밝혔다.
  
이를 두고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의 합류 없이 국민의힘 선대위가 개문발차한 상황에서 선대위를 둘러싼 각종 잡음이 새어나오면서 당 안팎에서 비판이 고조되자, 이 대표가 직접 진화에 나선 것 아니냐는 해석이  정치권에선 나온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