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PCR검사, 감지 한계"…변이 '오미크론' 판독 시급

등록 2021.11.29 10:40:21수정 2021.11.29 10:48: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델타 사태 막으려면 새 PCR검사법 개발 시급
"오미크론 변이 판독 속도 최대한 끌어올려야"


associate_pic

[인천공항=뉴시스] 박미소 기자 = 정부가 오미크론 발생 국가인 남아공과 인접국인 보츠와나, 짐바브웨, 나미비아, 레소토, 에스와티니, 모잠비크, 말라위 등 8개국을 방역강화국가, 위험국가, 격리면제 제외국가로 지정했다. 2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에 비치된 TV에 관련 뉴스가 나오고 있다. 2021.11.28.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훨씬 더 강력한 것으로 알려진 코로나19 새 변이 바이러스 '오미크론'은 유전자증폭(PCR)검사로 감염자를 가려내는 데 한계가 있다. 델타 변이처럼 전국적으로 확산하는 사태를 막으려면 오미크론 변이 판독 속도를 끌어올려야 한다는 지적이다.

29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현재까지 국내에서 오미크론 감염자가 확인되지는 않았지만 이미 침투했을 가능성도 완전히 배제할 순 없는 상황이다.

하지만 현재 선별진료소나 임시선별검사소에서 사용되는 PCR 검사법으로는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를 확인할 수 없다. 현재 실시되는 코로나19 진단용 PCR 검사로 판정할 수 있는 변이는 알파와 베타, 감마, 델타 등 4가지다.

정부는 오미크론도 검출할 수 있는 PCR검사법을 가능한 빠른시일 내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오미크론은 앞서 발견된 변이 바이러스와 확진 판단의 근거가 되는 유전자 부위가 달라 새로운 PCR 검사 키트가 필요하다.

현재 오미크론 변이를 별도로 분석하려면 확인까지 3~5일 정도가 소요된다. 하지만 새 PCR 검사법이 개발되면 오미크론 변이를 하루 만에 가려낼 수 있다.

문제는 정부가 오미크론 변이를 가려내는 데 최적화된 PCR 검사법을 개발한다고 해도 이를 표준화해 전국에 보급되기까지 적지 않은 시일이 걸릴 수 있다는 점이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 사이에선 "정부가 과거 델타 변이 초기 유입 단계에서 적절히 대응하지 못해 전국적으로 급속히 확산해 우세종이 된 사태를 반복하지 않으려면 오미크론 변이 판독 속도를 최대한으로 높여야 한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미국 등 해외에선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보다 전파력이 5배 가량 강하고 항체가 붙는 바이러스의 돌기 단백질에 변이가 많아 기존 백신도 무력화시킬 수 있다는 우려까지 나오고 있다.

방대본은 "새로운 PCR 검사법을 개발해 보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가능한 한 달 안에 오미크론 변이를 판독할 수 있는 PCR 검사 키트를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