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교육청, '코로나 대유행 신속 대응' 담은 백서 발간

등록 2021.11.29 1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해 2월부터 전면등교까지 기록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사진공동취재단 = 지난 9월28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성고등학교에서 학생들이 등교하며 코로나19 '신속 자가분자진단 유전자증폭(신속 PCR)' 검사를 받고 있다. 2021.11.29.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김경록 기자 = 서울시교육청이 코로나19 사태 발생 이후 2년간 교육청의 감염병 유행 대응 과정을 담은 백서를 29일 발간했다.

이날 발간된 '서울교육 코로나19 분투기'에는 지난해 2월부터 전면등교가 시행된 이달까지 서울 학교의 방역, 학사운영, 교육격차 등 다양한 분야에서 교내·외 구성원이 경험한 위기와 대응 방안이 담겼다.

교육청은 이 백서가 향후 예상 밖의 위기 상황이 도래했을 때 시행착오 없는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는 안내서 역할을 할 것이라고 기대하고 있다. 자료는 전자책 형태로 각 산하기관과 학교에 전달될 예정이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전세계적 감영병 상황에 대처한 약 600일간의 기록 공유를 통해 유사한 어려운 상황이 왔을 때 더욱 지혜롭게 대처하는 계기가 됐으면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knockro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