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고승범 "가계부채·부동산 안정 효과 있어…대출금리 문제 모니터링"

등록 2021.11.29 10:57: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동준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이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1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옥주 남정현 기자 = 고승범 금융위원장은 29일 대출금리 상승으로 서민들이 고통받고 있으나 은행권은 콧노래를 부르고 있다는 지적에 "예대마진 등 대출금리 상승에 따르면 문제를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가계부채 관리 효과가 나타나고 부동산 시장도 안정되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는 점도 강조했다.

그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무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최근 은행들이 우대금리는 축소하고 가산금리는 인상하니 주택담보대출 실수요자들, 2년째 대출로 버티는 자영업자들, 빚내 투자한 개미투자자들이 곡소리를 내고 있다"는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고 위원장은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정부가 가계부채 관리를 강화하고, 미국도 통화정책을 정상화한다는 얘기가 나오면서 대출금리가 많이 오른 측면이 있다"며 "이렇게 하면서 가계부채 관리 효과가 나타나고 부동산 시장도 안정되는 긍정적인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다만 예대마진 문제나 대출금리 상승에 따른 실수요자 부담 등이 문제가 되고 있는데 기준금리가 올라가며 은행들이 예금금리를 올리는 움직임도 보이고 있다"며 "대출금리 상승, 예대마진 추이 등의 문제에 대해선 금융감독원과 면밀히 모니터링 하고 있으며 정책서민금융, 소상공인, 가계를 위한 그런 정책도 계속해서 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