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尹 부산저축銀 수사때 대장PFV 대출은 정상"

등록 2021.11.29 11:45:2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2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이재명 발언 팩트체크'간담회에서 윤창현 의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0.2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더불어민주당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부산저축은행을 부실 수사해 대장동 사태를 촉발했다고 공격하고 있는 가운데 윤 후보가 주임 검사로 수사할 당시 대장동 관련 대출은 정상 대출로 분류됐다는 주장이 나왔다.

윤창현 국민의힘 의원은 29일 국회 정무위원회에 출석한 고승범 금융위원장에게 부산저축은행 부실 원인 분석 보고서를 토대로 이같이 질문했다. 윤 의원은 이 보고서가 금융감독원 분석 등을 토대로 작성됐다고 전했다.

그는 "부산저축은행 오너들이 고객이 예금한 돈을 자기들이 만든 (120여개) 회사에 대출을 해준다. 이익이 나면 자기가 챙기고 손실이 나면 고객에게 손실을 부담시키는 구조"라며 "이 구조에 대해 수사가 엄격히 이뤄졌다. 76명 기소됐고 오너는 12년 징역형, 부회장 10년 징역형을 받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수사를 할 당시에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대장PFV·현 판교프로젝트금융투자)에 대한 대출은 정상적으로 분류됐다. 제대로 된 대출(이라는 얘기)"이라며 "그 회사로 들어온 돈에 대해 어떤 문제가 있었다는 것은 그 이후에 밝혀진 것이고 당시 대출은 그렇게 돼 있었다"고 했다.

윤 의원은 "정상대출로 분류된 부분에 대해 수사가 과연 이뤄졌어야 했느냐"며 "이것이 진짜로 문제가 있었다고 한다면 금융감독원이 대장프로젝트금융투자 등에 대한 대출에 대해서 문제없음으로 분류한 것 아니냐"고도 물었다.

이어 "예보에는 문제가 없었다고 당시에는 (했다). 그러니까 수사역량이 여기(오너 일가 대출)에 집중됐다는 것"이라며 "자체 분류를 통해서 제일 문제가 많은 부분에 120개 회사에 (수사역량을 집중됐다)"고 했다.

다만 고 위원장은 "구체적인 내용에 대해 지금 제가 처음 보고 자세히 알고 있지 못하기 때문에 확인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