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청와대 제2집무실, 세종으로…新중부시대 열겠다"

등록 2021.11.29 13:52:1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세종에 더 많은 정책연구·교육 시설 와야…투자 확충"
이재명 '행정수도 특별법' 제정 관련 "법이 앞서면 안 돼"
세종시민에 "韓미래의 중심…지역발전에 함께 해달라"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29일 세종 어진동 밀마루전망대를 방문해 아파트 단지 등 세종시 전경을 바라보고 있다. 2021.11.29. photo1006@newsis.com



[서울·세종=뉴시스] 양소리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는 29일 세종특별자치시를 방문해 "세종시가 조금 더 실질적인 수도로서의 기능을 하도록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어 차기 정부를 이끌게 되면 "청와대의 제2집무실을 이전하는 법적근거를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세종시 밀마루 전망대에서 도시 전경을 살핀 뒤 기자들과 만나 "부친이 이 지역에서 초등학교를 나왔다"며 친근감을 표했다.

윤 후보는 이어 "세종시는 국토의 중심이자, 행정의 중심이기도 하지만 앞으로는 주변지역의 과학기술단지를 더 육성시켜 우리나라 미래의 중심, 신(新)중부시대를 열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세종시가) 조금 더 실질적인 수도로서의 기능을 확실하게 하도록 제가 차기정부를 맡으면 임기 5년 동안에 여러 가지 법적·제도적 장치뿐만이 아니라 여기에 기반시설과 수도로서 국격(을 올리는) 차원에서도 문화·예술·교육·학계와 정부 인사들이 서로 만나 치열한 정책 토론을 벌일 수 있는 장까지 세종시에 구축하겠다"고 강조했다.

윤 후보는 '청와대 이전도 검토 중인가'라는 취재진의 질문에 "청와대 이전 검토도 법 개정사항"이라며 "국회에 촉구해서 청와대 제2집무실을 이전하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겠다"고 했다.

현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특별법 제정을 통해 세종시에 '행정수도' 지위를 부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윤 후보는 "법개정은 헌법개정은 국민 전체와의 합의에 따른 문제"라며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윤 후보는 "(세종이) 수도로서 기능을 더 실질화하고 내실화할수 있도록 많은 투자와 기반시설을 확충하고 더 많은 인구가 이 지역으로 유입돼서 이 지역이 행정수도로서 정부 청사뿐만이 아니고 그걸 백업할수있는, 지원할 수 있는 많은 기반시설을 만들어나가는 게 더 중요한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 과정에서 법적 제도적인 뒷받침이 필요할 때는 얼마든지 (법안 제정을) 할 수 있다"며 "법이 앞서가서 될 문제는 아니다"고 했다.

윤 후보는 또 세종이 실질적으로 수도 역할을 하기 위해 "부처만 내려와서 될 문제가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많은 정책 연구·교육 시설도 같이 와야 한다"며 "또 이런 시설이 오게 될 때 여러 문화예술적인, 도시로서의 완전성을 갖는 기능들도 갖춰야 한다"고 했다.

윤 후보는 "대덕(연구단지)이라든지 주변의 산업단지들을 첨단 과학단지로 더 육성해 한국의 미래산업으로 이끄는 투트랙이 이뤄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세종시민들에 "우리 대한민국 미래의 중심에 계신 시민으로서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지역발전에 전부 함께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