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원광대 김옥진 교수, 반려견 경도인지장애 노인에 효과

등록 2021.11.29 14:18: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인지기능 향상돼

associate_pic

[익산=뉴시스] =원광대학교김옥진 교수. (사진 = 뉴시스 DB) photo@newsis.com


[익산=뉴시스] 강명수 기자 = 원광대학교는 김옥진(반려동물산업학과) 교수 연구팀이 경도인지장애 노인을 대상으로 반려견 동물교감치유 프로그램을 적용해 인지기능 향상 효과를 규명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연구팀이 경도인지장애 노인에 특화된 반려견을 활용한 동물교감치유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6개월 동안 적용한 뒤 그 변화를 몬트리올 인지 평가 척도와 뇌파 검사 데이터로 측정했다.

그 결과 동물교감치유 프로그램을 적용 받은 경도인지장애 노인들의 지남력, 기억력, 수리력 등 인지 부분에서 긍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뇌파검사를 통해 뇌의 발달과 노화 부분을 확인하는 기초율동지수, 스트레스 저항력을 알 수 있는 주의지수에서도 긍정적인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

김옥진 교수는 “반려견이 경도인지장애 노인에게 주는 이점에 대한 이야기는 많았으나, 국내 과학적 연구 결과는 많이 없는 상황”이라며 “이번 연구 성과를 통해 과학적 효과 검증과 그 기전에 대하여 근거 자료를 제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옥진 교수는 농촌진흥청 반려동물연구사업단의 ‘인간과 동물의 교감치유 기전 및 외부환경이 동물의 신체기능에 미치는 영향 연구’ 주관책임자로 2020년 선정돼 관련 연구를 수행 하고 있다.

김 교수는 지난 2020년 발표한 연구팀 학술논문에서도 동물교감치유 프로그램이 치매 노인의 인지기능과 우울, 삶의 질 개선에 효과성이 있음을 밝혀냈다.


◎공감언론 뉴시스 smist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