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페루서 800년 된 미라 발견…"꽁꽁 묶여 있어"

등록 2021.11.29 16:17: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페루의 장례 풍습으로 묶여있어
생성 시기는 잉카문명 이전 추정


associate_pic

[서울=AP/뉴시스] 지난 8일(현지시간) 독일 먼스터 대학의 고고학 박물관장 아킴 리히텐베르거가 정교하게 복원된 "뮌스터 미라"를 새로운 진열장 안 석관 옆에 놓고 있다. 2021.11.29.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재민 인턴 기자 = 페루의 고고학자들이 최소 800년 이상 된 것으로 추정되는 미라를 발굴했다. 미라의 온몸이 밧줄로 꽁꽁 묶여있었다.

28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난 26일 산마르코스 국립대학 연구진은 페루의 수도 리마에서 약 25㎞ 떨어진 카하마르킬라 유적지 마을 광장 지하에서 미라 상태로 보존된 시신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미라는 밧줄에 꽁꽁 묶인 채 손으로 얼굴을 감싸고 있었다. 이는 페루 남부의 장례 풍습으로 알려져 있다.

이번 발굴을 이끈 산마르코스 주립대학 고고학자 반 달렌 루나는 해당 미라가 25세에서 30세 사이의 젊은 남성일 것으로 추정했으며 15세기에 마추픽추를 세운 잉카 문명 이전에 묻혔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 유해는 잉카문명이 생기기 전 안데스산맥 고지대 지역에 살던 사람의 것"이라며 "방사성 탄소 연대 측정법을 통해 더 정확한 연대기를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지난 10월 중순 산마르코스 주립대학 고고학자 반 달렌 루나와 동료 고고학자 요미라 후아만 산틸란이 이끄는 40명의 팀이 미라를 발견했지만, 미라를 발견할 목적으로 작업을 한 것은 아니라고 알려졌다.

그는 "이 미라의 발견으로 히스패닉 시대 이전의 모습을 상상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eamin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