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디에이테크놀로지 "변이에 강한 코비박 백신 리액터 추가 공급 추진"

등록 2021.11.29 15:03: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경택 기자 = 코로나19 새 변이 오미크론 바이러스가 전 세계를 긴장시키고 있는 가운데 디에이테크놀로지(이하 디에이테크)가 델타 및 변이 바이러스에 강한 코비박(CoviVac) 백신 생산에 힘을 보탠다.

디에이테크는 러시아 코비박 백신의 국내 생산 본격화를 위한 바이오리액터(세포배양기) 공급 확대를 추진한다고 29일 밝혔다.

디에이테크에 따르면 회사는 러시아 파마바이오텍(PBT) 관계자들을 만나 백신 생산설비 확대에 따른 추가 리액터 공급 최종 협의를 마무리 지을 계획이다. 이를 통해 디에이테크는 연간 3억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 백신원액 생산을 위한 리액터를 공급할 전망이다.

또 디에이테크와 PBT는 리액터 추가 설치와 더불어 추가 공급 및 생산에 필요한 코비박 백신원료 배지(세포주의 먹이) 및 충진재 공급 논의도 진행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코비박 세계 생산·유통 권한을 가진 PBT 콘스탄틴 본다렌코 회장과 실무진이 지난 28일 방한했다. 본다렌코 회장 일행은 다음 달 3일까지 한국에 머무르며 코비박 기술 이전과 국내 생산 일정 등에 대한 협의를 최종 완료할 예정이다.

PBT는 엠피코퍼레이션(MPC)의 러시아 파트너사인 'City Project Management(CPM)'과 추마코프연구소가 지난 7월 설립한 러시아 합작법인이다. PBT는 지난 8월 추마코프연구소로부터 코비박의 전 세계 유통 및 생산 권한을 이전 받았다. PBT는 이번 방한을 통해 코비박 국내 생산을 위한 모든 사전 작업을 마무리하고 다음 달부터 본격 가동에 들어간다는 입장이다.

특히 신종 오미크론 변이로 전세계가 백신 수급 비상사태에 돌입한 가운데 디에이테크는 코비박 백신 3억도스 분량을 넘어 추가 리액터 공급이 이어질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코로나19 백신인 코비박의 기존 수요는 물론 ▲델타 균주 등 변이바이러스에 강한 코비박 모노(CoviVac-mono) ▲코로나19 및 변이 바이러스, 감기, 독감의 통합 백신인 '코비박 콤비(CoviVac-Combi)의 수요가 폭발적으로 확대되고 있기 때문이다.

회사 관계자는 "지난 8월 MPC와 연간 1억도스(1도스는 1회 접종분)의 코비박 백신 원액생산(DS)이 가능한 2000ℓ 규모 리액터 공급 계약을 체결해 입고 및 설치 업무를 추진 중"이라며 "이번 PBT 경영진 방한을 통한 협의에서 지금의 3배 가량인 3억도스의 리액터 공급 논의를 마무리 지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rk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