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시고르경양식' 차인표, "수혁아 오지마!"…왜?

등록 2021.11.29 17:15:5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시고르경양식 2021.11.29(사진=JTBC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이수진 인턴 기자 = '시고르 경양식' 6회에서는 삼척에서의 마지막 날이 그려진다.

29일 오후 9시 방송 예정인 JTBC '시고르 경양식' 에서 멤버들은 레스토랑 영업날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비 내리는 와중에도 고추를 따러 가거나, 방대한 양의 재료를 손질한다.

조세호는 삼척에서의 마지막 영업에 시원섭섭한 멤버들의 마음을 달래려 '세대공감 플레이리스트'를 선보인다. 또한, 100세를 넘긴 덕산마을 최고령 할머니 손님을 픽업하러 간다.

주방에서는 방대한 양의 재료 손질이 이뤄진다. 차인표는 문어를 손질하며 "수혁아 오지마!" 라고 외친다. 그러나 눈도 제대로 뜨지 못한 채 손질법을 확인하는 모습을 보여줘 웃음을 자아낸다.

시고르 경양식 최초 재방문 손님이 등장한다. 이장우는 이에 손님의 입 모양만 보고 대화의 내용을 파악하는 재능을 보여줘 '손님 바보'로 거듭난다.

이수혁은 '커피 프린스'라는 호칭을 이끌어낸다. 이수혁의 라테 아트 실력은 점차 발전하고, 이수혁은 이에 자신감 넘치는 태도를 보여준다. 하지만 현직 카페 사장님의 방문으로 이수혁은 앞치마를 정리하는 반전 매력을 보여준다.


◎공감언론 뉴시스 lovewe020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