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버스 승강장에 공기청정기 설치…경북도, 미세먼지 대책 강화

등록 2021.11.30 09:20: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안동=뉴시스] 진공노면청소차 운영 점검. (사진=경북도 제공) 2021.11.30 *재판매 및 DB 금지

[안동=뉴시스] 류상현 기자 = 경북도가 12월부터 '고강도'의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를 시행한다.

30일 경북도에 따르면 미세먼지 계절관리제는 고농도 미세먼지 발생이 잦은 12월부터 이듬해 3월까지 4개월 동안 평소보다 강화된 미세먼지 대응 대책을 실시하는 제도로 올해 3회째다.

경북도는 이 기간 수송, 산업, 생활 부문별 배출감축을 위한 고강도 대책을 추진하고, 도민 건강보호를 위한 대책도 강화하기로 했다.

우선 수송부문에서는 비상저감조치 발령 때 배출가스 5등급 차량 운행을 제한하고 조기폐차와 매연 저감장치 부착사업 지원을 확대한다.

노상에서는 비디오카메라 6대, 매연측정 장비 20대를 활용해 운행차 배출가스 특별단속을 펼치고 버스터미널 등 63곳에서 차량 공회전도 단속한다.

노후 건설기계는 계절관리기간 내 사용을 제한하는 한편 엔진교체 등 저공해 조치를 지원한다.

산업부문에서는 사업장, 공사장을 대상으로 방지시설 적정운영을 입체적으로 감시한다.

드론, 이동측정차량과 같은 첨단감시장비 활용과 함께 미세먼지 불법배출 감시 민간점검단, 대구지방환경청 합동 기동단속반을 운영해 대기배출 사업장과 비산먼지 발생사업장의 점검도 강화한다.

대기오염을 줄이기에 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방지시설 설치 및 교체 비용을 지원한다.

생활부문에서는 영농폐기물, 잔재물 수거처리 지원과 함께 산림, 농업, 환경부서와 협업해 불법소각 행위 금지 홍보와 단속을 강화한다.

또 도심지 30개 구간 191km를 집중관리도로로 지정하고 진공노면청소차 등을 활용해 도로청소를 1일 2회 이상하기로 했다.

대규모 점포, 도서관 등 다중이용 시설 314곳에 대한 실내공기질 점검도 강화하고 버스승강장에 공기청정기를 갖춘 미세먼지 안심공간 설치도 확대한다.

이와 함께 미세먼지 신호등 50개를 추가 설치해 실시간 대기질 정보를 제공하고 고농도 때 외출 자제 등의 행동 대응을 유도할 계획이다.

경북도의 지난 겨울철 초미세먼지 평균농도는 21㎍/㎥로 최근 3년 같은 기간의 평균농도 26㎍/㎥과 비교해 19% 줄어는 것으로 나타났다.

미세먼지  '좋음 일수'는 18일(25일→ 43일) 늘었고, '나쁨 일수'는 13일(27일→14일)이 줄었다.

최영숙 경북도 환경산림자원국장은 "미세먼지 배출을 최대한 억제하는 이번 계절관리제를 차질 없이 추진해 올 겨울에도 미세먼지를 가시적으로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pr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