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강원 비·눈, 건조특보 해제…오후부터 기온 뚝 '춥다'

등록 2021.11.30 09:39:1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오늘 오후 북서쪽에서 찬 공기 남하
태풍급 강풍 불어 체감온도 더 내려가
12월 첫 날부터 기온 곤두박질

associate_pic

비 내리는 설악산 (사진=뉴시스 DB)

[강릉=뉴시스] 김경목 기자 = 오늘(30일) 오전 강원도는 대체로 흐린 가운데 영서지역을 중심으로 비가 내리고 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서해 중부 해상에서 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철원, 춘천, 원주 등 영서에서 비가 내리고 있다.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돌풍과 함께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10~20㎜의 강한 비가 내리기도 해 주의해야 한다.

기온이 낮은 지역과 산지에서는 비가 눈으로 바뀌어 내리겠다.

해발고도 900m 이상 산지에서는 5㎝ 이상의 많은 눈이 내려 쌓일 것으로 예상된다.

지표면 기온이 영하를 보이는 홍천, 양구, 인제, 평창 등 지역에서는 도로에 살얼음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미끄럼 사고에 유의해야 한다.

이번 비와 눈은 내일(12월1일) 오전 3시까지 내리면서 영서 5~30㎜, 영동 5~10㎜가 예상된다.

적설량은 산지 2~7㎝, 영서 1~3㎝로 예상된다.

영동지역에서는 오늘 오후 4시에, 영서와 산지에서는 자정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전망된다.

일부 영서지역과 산지에서는 내일 오전 3시까지 눈이 이어질 수 있겠다고 강원기상청은 내다봤다.

영서와 산지에서는 모레(2일) 기압골의 영향을 받아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기도 하겠다.

영동 지역에 내려진 건조경보와 주의보는 오늘 오전 7시를 기해 해제됐다.

associate_pic

용평 리조트 슬로프가 제설기에서 뿌려지는 인공 눈으로 덮여지고 있다. (사진=뉴시스 DB)

영동과 산지에서는 오늘부터 내일까지 시속 35~60㎞(초속 10~16m)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인다.

특히 순간풍속은 평지에서 시속 70㎞(초속 20m), 산지에서 시속 110㎞(초속 3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전망된다.

영서 지역에서도 순간풍속 시속 60㎞(초속 17m) 내외의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점검·관리를 철저히 해야 한다.

동해 중부 전 해상에도 시속 35~70㎞(초속 10~20m)의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물결도 앞바다에서 1.5~4.0m, 먼바다에서 3.0~6.0m로 매우 높게 일면서 풍랑특보가 발표될 것으로 보여 항해와 조업에 차질이 예상된다.

기온은 오늘 오후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점차 남하해 내일 아침기온이 오늘보다 10도 가량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체감온도는 강풍으로 인해 더욱 낮아 춥겠다.

내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서 영하 6도~영하 4도, 산지(대관령·태백) 영하 9도~영하 7도 떨어지겠고 영동에서도 영하 1도~0 분포해 쌀쌀하겠다.

낮 최고기온도 영서 1~4도, 산지 영하 4도~영하 2도, 영동 4~7도 분포해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

모레 아침 기온은 더 내려가겠다.

모레 아침 최저기온은 영서 영하 8도~영하 5도, 산지 영하 9도~영하 8도, 영동 영하 2도~영하 1도 곤두박질하겠다.

낮 최고기온도 영서 4~6도, 산지 1~3도, 영동 9~11도로 예상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photo3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