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12월 해양유물] 새로운 항해의 시작 '닻' 선정

등록 2021.11.30 11: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앵커정신"…해군·해양수산계 학교·기관 상징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12월의 해양유물 '닻'.


[서울=뉴시스] 박성환 기자 = 해양수산부(장관 문성혁)는 12월 이달의 해양유물로 2011년 10월 국립해양박물관 건립 당시 해동종합상사에서 기증한 '닻(Anchor·앵커)'을 선정했다고 30일 밝혔다.

닻은 배를 고정시키기 위해 밧줄이나 쇠줄에 매어 물에 던지는 갈고리가 달린 기구로, 선박이 정박하거나 급선회할 때 사용된다. 선박운항에 있어 필수적인 도구이자, 선박을 상징하는 상징물이기도 하다.

해수부는 한해가 마무리되는 12월을 맞아 그 간 쉴 새 없이 달려온 우리가 잠시 항구에 정박했다가 새로운 항해를 떠난다는 의미에서 이달의 해양유물로 닻을 선정했다. 또 닻은 바다 속 보이지 않는 곳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다하는 이른 바 '앵커 정신'을 보여주기 때문에 해군이나 해양수산계 학교 또는 기관에서 상징물로 사용하고 있다.

이와 함께 바다와 관련된 어휘가 많은 영어에서도 닻(anchor)을 다양하게 활용하고 있다. 여러 주자가 협력해 결과를 만들어 내는 육상종목인 계주에서도 팀을 이끌어나간다는 의미에서 최종주자를 앵커(anchor)라고 부르고, TV 뉴스의 방향성을 설정하고 이끌어 나가는 핵심 역할을 수행하는 진행자도 앵커(anchor)라고 칭한다.

닻과 같이 배에서 사용된 다양한 항해도구, 어민들의 어업도구 등 과거 바다를 삶의 터전으로 영위한 이들의 생활자료들은 우리 해양의 역사를 보여주는 소중한 보물이다.

해수부는 우리 해양의 역사를 바로 알고 배울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지난 9월부터 매월 1점의 해양유물을 선정·소개하고 있다. 이달의 해양유물은 해수부가 소장한 유물뿐만 아니라 개인이 소장하고 있는 해양자료도 포함된다. 대상 유물은 해양역사·문화를 보여주는 고문서·미술품 및 각종 어업도구, 항해도구, 선박모형, 도서·사진 등 해양과 관련된 모든 자료다.

이달의 해양유물에 소장유물을 소개하거나, 국립인천해양박물관에 기증을 원하는 개인이나 기관·단체는 해수부 해양정책과 국립인천해양박물관 유물수집 담당자에게 전화(044-200-5232)나 전자우편(stella0826@korea.kr)으로 문의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