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업계 1위 삼성생명 토스와 제휴…"빅테크 종속 우려"

등록 2021.11.30 11:30:46수정 2021.11.30 11:3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토스에서 삼성생명 보험 가입·청구까지 가능해져
외부 플랫폼으로 보험 가입 창구 확대한 첫 사례
업계, 우려 시선도…"불가피하지만 위기감 느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남정현 기자 = 삼성생명이 토스 앱을 통해 보험 가입과 청구까지 가능한 제휴 서비스를 제공한다. 대형 보험사가 외부의 플랫폼에서 보험 가입·청구를 가능하게 한 첫 사례다. 한편 보험업계가 빅테크·핀테크에 종속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동시에 나오고 있다.

30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금융 플랫폼 토스의 운영사 비바리퍼블리카와 업무협약(MOU)을 맺었다.

이번 협약에 따라 소비자들은 토스를 이용해 삼성생명 상품에 대한 상담, 가입, 보험금 청구를 할 수 있게 됐다. 이를 위해 토스의 인증·알림·페이 등의 서비스는 삼성생명 서비스와 연계된다. 토스 내 삼성생명 전용 페이지도 생길 예정이다.

현재 보험사들은 토스·카카오페이 등의 빅테크·핀테크 플랫폼과 업무협약을 다수 맺고 있지만, 이는 단순한 광고성 제휴에 그친다. 보험사들은 해당 빅테크·핀테크· 플랫폼을 통해 상품 공급(광고), 인증 서비스 활용, 알림 서비스 등의 서비스만 제공해 왔다. 소비자가 토스나 카카오페이에서 보험 상품을 선택하면 인터넷 창이 해당 보험사 앱이나 홈페이지로 이동하는 식이었다.

삼성생명은 이번 결정이 MZ세대(2030세대)를 잡기 위한 행보라고 설명했다.

삼성생명 측은 "설계사와 고객의 평균 연령이 높아지는 상황에서 주 고객이 2030인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며 "생명보험업은 다른 금융보다 상품 구조, 가입 및 청구 방식이 복잡해 고객 접근성이 낮다는 점을 고려해 가장 직관적인 서비스를 하는 곳을 선택한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보험업계에선 삼성생명의 이번 결단이 보험업의 빅테크·핀테크 종속화를 불러오지 않을까 하는 우려 섞인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삼성생명이 생보업계에서 시장 점유율이 25%가 넘는 1위 기업인 만큼 타 생보사로의 영향은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 생보업계 관계자는 "보험사가 생존을 위해서는 빅테크 기업과 어느정도의 협력 또는 치열한 경쟁은 불가피하다"면서도 "인지도나 시장점유율이 가장 높은 삼성생명마저 앞서서 빅테크에 가입과 지급서비스를 위탁한다고 하니 큰 위기감이 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_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