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반기문 "종전 선언하면 北에 주한미군 철수 주장 빌미"

등록 2021.11.30 14:46:2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한미동맹 미래평화 콘퍼런스 기조연설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합의 이뤄질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21-2차 한미동맹 미래평화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11.30. 20hwan@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30일 종전 선언이 북한에 주한미군 철수를 주장하는 빌미를 제공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반 전 총장은 이날 한미동맹재단과 주한미군전우회가 개최한 '한미동맹 미래평화 콘퍼런스'에서 "문재인 정부는 임기 말 종전선언을 위해 물밑에서 전력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종전 선언은 안보태세를 이완시키고 북한에 유엔사 해체와 주한미군 철수까지 주장하게 될 빌미를 주게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가 그동안 북한과 얼마나 많은 합의를 해왔나. 수많은 합의 중 의미 있게 지켜지고 있는 것은 단 하나도 없다"며 "종전 선언만 갖고 될 일이 아니다"고 말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중구 밀레니엄 힐튼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열린 제21-2차 한미동맹 미래평화 컨퍼런스에서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2021.11.30. 20hwan@newsis.com

반 전 총장은 그러면서 "북핵 문제가 해결되면 남북 간 의미 있는 합의가 이뤄지고 지켜지게 될 것"이라며 종전 선언보다 북핵 해결이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