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석열 "주 52시간, 기업운영 지장…비현실적 제도 철폐"(종합)

등록 2021.11.30 15:46:09수정 2021.11.30 16:10: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정부, 이해관계자에 안 물어…100% 실패"
'이준석 패싱' 논란에 "내 역할 하는 것뿐"
"사무총장과 통화…이유 파악하라고 얘기"
이재명 '50조 수용'엔 "포퓰리즘이라더니"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충북 청주 청원구에 위치한 2차전지 우수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정종홍 대표로부터 2차전지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2021.11.30. photo1006@newsis.com


[서울=뉴시스]최서진 권지원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30일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많이 고통스럽다고 받아들였다"며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충북 청주시 2차전지 강소기업인 '클레버'를 방문해 회사 관계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이같이 말했다.

한 관계자는 "무조건 주 52시간제 해버리니까 생산 직군 빼고는 창의적으로 일하는 곳에서는 상당 부분 애로가 있다"고 호소했다.

또 다른 관계자는 "젊은 청년들이 쉬운 일만 하려고 한다. 기업에 제도적으로 지원하면서 어려운 일을 하는 사람에게는 인센티브를 주고 기회를 제공하면 젊은이들이 힘든 일을 하려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이에 윤 후보는 "정부의 최저시급제, 주 52시간제라는 게 중소기업에서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단순기능직이 아닌 경우에는 대단히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지장이 많다"고 공감했다.

그는 "어떤 일이든지 이해관계자에게 물어보겠다. (그러면 정부여당은) 다 마피아라 그런다. 탈원전이 바로 그렇다"며 "자기들의 이해관계 때문에 왜곡된 정보를 얻을 수 있다고 해서 물어볼 필요가 없다고 한다. 그럼 100% 실패하게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윤 후보는 간담회 시작 전 기자들을 만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일정을 전면 취소한 데 대해 "저도 잘 모르겠다. 후보로서 내 역할을 하는 것 뿐이다"라고 당황한 기색을 보였다.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충북 청주 청원구에 위치한 2차전지 우수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2차전지 제조 설비를 살펴본 후 취재진과 대화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30. photo@newsis.com



그는 "아침부터 바빠서 공개 일정이 11시부터 시작했다. 하여튼 사무총장하고는 통화했다"며 "좀 이유라든지 파악해 보고 한번 만나보라고 이야기를 했다"고 했다.

이 대표가 당대표를 그만두면 선대위가 문제 없을지를 묻는 질문엔 "가정적 질문을 하지 말라"고 답했다.

홍준표 의원이 윤 후보를 향해 '당대표를 걷돌게 하면 대선을 망친다'고 충고한 데 대해서도 "늘 많은 정치인들이 어떤 의견을 표명하실 때 제가 논평하지 않는 것이 기본적 입장"이라고 전했다.

이재명 민주당 후보가 윤 후보의 '소상공인 50조 지원'을 수용하며 논의하자고 제안한 데 대해선 "그걸 포퓰리즘이라고 어제까지 공격하다가, 계산해보니까 그렇게 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이 민주당 쪽에서 드나 본데, 반드시 해야 되는 일이다"라며 "야당 차원에서 추진해도 여당이 적극 협조해야 한다"고 동의했다.

머리와 옷 스타일 등에 변화를 준 데 대해선 "난 아침에 나올떄 얼굴에 로션도 잘 안 바르는 사람인데, 선대위에서 해야 한다니까 한다"며 "많은 분들이 보기 괜찮다고 해서 하는 거지, (이재명 후보를) 의식해서 그런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다.

한편 윤 후보는 2차전지 기업을 방문한 이유에 대해 "2차 전지는 우리 전기차에는 필수고, 전기차 이외에도 미래 산업의 핵심분야다"라며 "강소기업을 육성하는 R&D 지원을 체계적으로 준비할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lea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