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동걸 "쌍용차 발전전략, 제3기관서 검증받아야"

등록 2021.11.30 1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제3 기관서 불가 판정시 지원 포기 또는 전략 다시 짜야"
"사업계획 실현가능성에 의구심…지속다능한 계획 갖춰야"
"정상화 장밋빛 주장하는 것 생존 가능성 가리는 것"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동걸 산업은행 회장이 30일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자료=산업은행 제공) 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정옥주 기자 = 이동걸 KDB산업은행 회장은 30일 쌍용자동차의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의 쌍용차 발전전략을 '제3 기관'을 통해 검증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만약 제3의 기관에서 쌍용차 발전전략이 실행 불가능하다는 판단을 내린다면, 에디슨모터스는 발전전략을 다시 짜거나, 자금 지원을 포기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 회장은 이날 온라인을 진행한 '산업은행 주요이슈 온라인 브리핑'에서 에디슨 모터스가 내놓은 사업계획 실현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쌍용차는 구조조정이 잘못되면 밑 빠진 독에 물 붓기나 마찬가지"라며 이같이 답했다.

먼저 이 회장은 에디슨 모터스 측에 경고의 메시지를 날렸다. 그는 "산은은 과거 구조조정 사례를 경험하면서 구조조정 대상 기업 정상화에 대한 섣부른 예단이 얼마나 비효율과 위험을 야기하고 성장 정체를 낳았는지 잘 알고 있다"며 "면밀한 사업 타당성 점검결과가 나오기 전에 정상화 장밋빛을 언론을 통해 주장하는 것은 생존 가능성을 가리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기차 산업은 대규모 자본이 필요하고 유수의 완성차 업체들도 전사적 역량을 결집해 개척하고 있는 상황에서 한계상황을 극복해야 하는 쌍용차가 개척해나가는 것은 솔직히 불확실성이 크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산은은 아직 쌍용차의 발전전략을 받은 것이 없고, 기사를 통해 간접적으로 정보를 얻고 있을 뿐"이라며 "아시다시피 에디슨의 사업계획 실현가능성에 많은 의구심이 제기됐고 이를 떨치기 위해서라도 에디슨의 사업계획을 제3의 기관을 통해 검증해보는 것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 회장은 특히 에디슨 모터스가 앞서 제시한 사업계획 등에 대해 의구심을 나타냈다. 그는 "사업계획을 평가할 수 있는 단계가 아니다"라며 "무엇보다 쌍용차의 성공적인 회생,  에디슨 모터스의 사업계획이 잘 진행되기 위해서는 시장신뢰를 받아야 하는 만큼, 에디슨 측의 발전전략을 제3의 공신력있는 기관 검증이 필요하다는 생각"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과거에는 글로벌 기업들이 내연기관 차량을 전기차로 전환하는 트렌드 속에서 단순히 전기차 생산에 초점을 뒀다면 지금은 사활을 걸고 자율주행, 충전시간 단축, 주행거리 연장 등 핵심 경쟁력 강화를 위해 천문학적인 금액을 투자하겠다고 발표하고 있다"며 "에디슨은 500억원 수준이면 차량 개발이 가능하고 내년 중 전기차 10종을 출시하겠단 계획인데, 실현가능한지 소비자 충족하고 매출로 연결할지 의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단언할 수 없지만 의문이 가는 것은 당연한 것"이라며 "에디슨 측은 상당히 자신있어 하는 것 같지만 시장에서 우려가 제기되는 만큼 공신력 있는 3기관을 통해 재무와 기술능력 등을 평가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에디슨모터스에 대한 자금지원에도 여전히 부정적인 입장을 나타냈다.

이 회장은 "에디슨 측이 법원결정 하에 쌍용차 인수를 완료하고 추가 투자를 실시한 뒤 국내 금융기관에 자금지원 요청할 것이라는 보도를 접했다"며 "아직 에디슨 측의 인수가 완료되지 않았고 어떤 공식 요청도 계획 문건도 전달받은 바 없는 만큼, 당연히 자금지원 요청도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보도에 따르면 강영권 에디슨모터스 대표가 산은의 대출 없이도 인수 및 운영 자금 마련에 문제가 없다 했는데 그게 가능하다면 국가적으로 훨씬 바람직하다"며 "시장에서 평가받고 회생할 수 있다면 더 이상 바랄 것이 없다. 우리 지원 없이 잘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만약 산은의 자금지원을 원한다면 지속가능한 사업계획을 갖추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재차 강조했다.

이 회장은 "일각에선 충분한 담보가 있다고 말하고 에디슨 측도 강조하나 담보는 큰 의미가 없다"며 "담보는 자금지원을 보완하는 수단일 뿐, 결국 기업의 존속가능성과 회생가능성을 보고 하는 것인데 담보를 강조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쌍용차는 과거 수 차례 위기를 겪었고 전기차로 전환하는 과정에서 더 큰 어려움에 직면할 수도 있다"며 "채권단과 법원, 시장의 신뢰가 있을 만한 자금 조달력 갖춰야 한다. 자금, 기술력, 비전, 관리경영 능력 등에 대한 능력이 검증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자금과 기술, 비전, 관리능력을 충분히 보유한다면 시장에서도 신뢰할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channa22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