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野, 이재명 융단폭격 "독재 시작…이중플레이·갈지자 공약"

등록 2021.11.30 18:16:59수정 2021.11.30 23:2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장동 특검법 지연에 "지킬과 하이드처럼 겉과 속 달라"
'이재명 예산' 챙기기 비판…"이재명의 국회로 만들 심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국민의힘 김기현(오른쪽) 원내대표와 김도읍 정책위의장이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참석의원들에게 발언을 독려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30.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준호 기자 = 국민의힘은 30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대장동게이트 관련 특검 수용 의사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특검법안 처리에 소극적인 태도로 일관하자 "전형적인 이중플레이"라며 십자포화를 퍼부었다.

민주당이 지난 9월29일까지 법사위에 회부된 법안까지 상정안건으로 통지하고도 9월24일에 회부된 대장동 특검 법안에 대해선 안건상정 대상에서 누락하자, 특검법 처리를 반대하는 속내를 품고 있는 것 아니냐는 게 국민의힘의 시각이다.

김기현 원내대표는 "이재명 후보는 국민 앞에서는 특검에 조건없이 동의한다고 말하지만 실제로 뒤에서는 특검법 처리를 반대하는 민주당의 모습만 드러나고 있을 뿐"이라며 "언제까지 이렇게 이중플레이하며 국민을 속일 것인가. 지킬과 하이드처럼 겉과 속이 전혀 다르다"고 일갈했다.

국민의힘 법제사법위원회 위원 일동은 성명서를 내 "앞에서는 특검할 것처럼 호언장담하고, 특검을 결사적으로 뭉개려는 이유는 정말 특검을 하게 될까 두렵기 때문이다"라며 "민주당이 온갖 방법을 동원해 특검을 거부하려 해도 진실은 드러날 수 밖에 없고, 감추려 하면 할수록 국민들이 가지는 의혹은 더욱 커질 뿐"이라고 했다.

검찰이 ‘50억 클럽’ 명단에 오른 권순일 전 대법관에 변호사법 위반 혐의만 적용해 기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소식이 전해지자, 이재명 후보의 '재판거래 의혹'에 대한 수사를 차단하려는 포석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됐다.

전주혜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변호사법 위반은 곁가지일 뿐, 권순일 전 대법관에 대해 반드시 규명해야 할 핵심 의혹은 바로 '재판 거래 의혹'"이라며 "검찰은 이재명 후보 관련된 의혹을 무마시키기에 급급하고, 여당은 특검법 논의를 뭉갤 생각만 하고 있다. 민주당은 떳떳하다면 이재명 특검법부터 통과시킴으로 그 결백을 증명해보기 바란다"고 요구했다.

민주당이 내년도 정부 예산안 심의 과정에서 지역화폐 발행 예산으로 최소 21조원 이상을 증액하려하자 소위 '이재명 예산' 챙기기에만 골몰한다는 불만도 터져나왔다.

김도읍 정책위의장은 "이재명 후보와 민주당은 말로만 민생을 외칠 뿐 예산심사 과정에서 지원이 절실한 소상공인 직접 지원 등 민생 예산에 대한 국민의힘의 증액요구는 철저하게 외면하고 있다"며 "그것도 모자라 이재명 후보는 민생법안은 발목을 잡더라도 신속하게 입법해 가겠다며 여당에 또다시 입법독재를 재촉하고 있다. 진정한 민생 예산은 외면하고 국회의 시계가 더딘 것조차 야당 탓으로 전가하며 입법독재를 외치는 이재명 후보는 국정을 이끌 자격이 없다"고 맹비판했다.

허은아 수석대변인은 "이재명의, 이재명에 의한, 이재명을 위한 이재명표 예산이 눈앞으로 다가왔다"며 "이 후보는 '이재명의 민주당'을 이야기하고 민주당에서는 '재명학'이 유행한다더니, 대선 전에 미리 국회부터 '이재명의 국회'로 만들 심산인가"라고 비판했다.

이 후보가 전국민 재난지원금 공약 철회에 이어 전날 국토 보유세 신설 철회의사를 밝히자, 국민의힘은 "공약 말 바꾸기"라며 공세의 소재로 삼았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국민의힘 전주혜, 조수진, 장제원 의원이 30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안건 상정에 반발하며 퇴장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1.11.30. photo@newsis.com

김은혜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세금도 표 계산하는 여당 후보"라며 "이재명 후보의 소신이란 여론조사수치와 유불리에 촌각을 다투며 반응하는 것 아닌가 의심된다. 그를 바라보는 국민은 불안하고 무섭다"고 쏘아붙였다.

양준우 대변인은 "아니면 말고 식의 포퓰리즘 공약 발표를 국민들이 언제까지 인내해야 하는 건가. '이재명은 합니다'가 사실은 '이재명은 철회합니다'였나"라고 조롱하면서 "대선이 대국민 포퓰리즘 수용도 테스트인가. 이재명 후보의 갈지(之)자 행보와 공약 번복의 원인은 오롯이 후보 본인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이 후보의 변호사 시절 흉악범죄 변론 이력도 걸고 넘어졌다.

원일희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2006년 조카의 잔혹 연쇄살인과 2007년 동거녀 흉악 살인범 변호는 주지의 사실이고, 2007년 성남의 국제마피아 조직원 2명과 중학생 조직원이던 이종조카를 변호한 사실이 더 있다"며 "자칭 인권변호사였다면서 실상은 흉악범 변호 전담 변호사였냐"고 비꼬았다.

민주당이 기본소득 공약을 비판한 교수에게 당원자격정지 8개월의 징계 처분을 내리자, 김병민 중앙선대위 대변인은 "이제 민주당에서는 '명비어천가'를 부르는 일만이 허용된다는 엄포를 내린 것에 다름없다"며 "이재명식 독재의 시작, 이것이 이재명의 민주당인가. 이재명의 민주당은 차라리 '민주'라는 단어를 빼는 것이 솔직하지 않겠는가"라고 꼬집었다.

당 한편에선 은수미 성남시장이 뇌물·직권남용 혐의로 기소되자 "은수미 시장의 성남시는 비리의 온상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와 쌍둥이"라는 혹평도 나왔다.

 신인규 상근부대변인은 "조폭과의 결탁, 뇌물과 직권남용, 지방권력의 사유화는 어디서 많이 본 그림이 아닌가"라며 "이재명 후보의 성남시장 재직 시절 과거의 어두운 그림자의 연장이면서 동시에 이재명의 성남시 시즌2 데자뷰를 보는 것만 같다"고 논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