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美 미시간 고교서 15세 학생이 총기난사…3명 사망

등록 2021.12.01 09:02:4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상자도 모두 총 맞아…교사 포함 8명

associate_pic

[옥스퍼드=AP/뉴시스] 11월30일(현지시간) 미 미시간주 옥스퍼드의 옥스퍼드 고등학교에서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한 후 학생들이 인근 마이어 상점 주차장에서 가족을 만나 돌아가고 있다. 경찰은 15세 된 이 학교 2학년 남학생이 총기를 난사해 학생 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고 밝혔다. 총기 난사 학생은 체포됐으며 부상자 중에는 교사도 1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2021.12.01.


[서울=뉴시스] 김지은 기자 = 미국 미시간주 옥스퍼드의 한 고등학교에서 15세 고등학생이 총을 난사해 학생 3명이 숨지고, 8명이 다쳤다고 CNN 등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외신에 따르면 총기 난사 사건은 이날 오후 1시께 발생했다.

사망자는 14세, 17세 소녀와 16세 소년 등 세 명이다. 부상자는 8명으로 이들 모두 총을 맞았다. 2명은 현재 수술을 받고 있고, 나머지 6명은 총상을 입었지만 안정된 상태라고 당국은 전했다. 부상자 중에서는 교사도 1명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수사 당국은 현장에서 용의자를 체포해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또 범행에 사용된 반자동 권총도 압수했다.

수사 당국 관계자는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학교에 총을 들고 온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레첸 휘트머 주지사는 “이것은 모든 부모에게 최악의 악몽이라고 생각한다. 학교에서의 총격은 우리가 해결해야 할 미국 고유의 문제"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je13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