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전남 아침기온 '뚝'…찬바람 '쌩쌩'

등록 2021.12.01 09:05: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리산 성삼재 아침 최저기온 영하 6.7도

associate_pic


[광주=뉴시스] 구용희 기자 = 광주·전남 지역에 찬바람과 함께 추위가 몰려왔다.

1일 광주기상청에 따르면 지리산 성삼재 영하 6.7도, 곡성 0.6도, 순천 1.6도, 담양 1.6도, 화순 1.9도, 구례 2.3도, 무안 2.5도, 광주 2.5도 등 광주·전남 대부분의 지역 아침 최저기온이 3도 미만을 기록했다.

이날 낮 최고기온도 5도 안팎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됐다.

낮은 기온에 찬바람, 가는 빗줄기까지 더해지면서 체감온도는 더 떨어지겠다.

이날 오전 9시 현재 흑산도·홍도, 거문도·초도에는 강풍경보가, 무안·장흥·진도·신안·목포·영광·함평·영암·완도·해남·강진·순천·광양·여수·보성·고흥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중이다.   

서해남부 먼바다에는 풍랑경보가, 남해서부 동쪽 먼바다와 남해서부 앞바다·서해남부 앞바다에는 풍랑주의보가 내려졌다.

광주기상청 관계자는 "다음 날 아침기온은 이날보다 더 떨어지겠다. 당분간 초겨울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농작물과 건강 관리에 유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ersevere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