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연참3' 180도 달라진 여친…김숙 "처음부터 선수였다"

등록 2021.12.01 09:20: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리뷰. (사진=KBS Joy 방송 화면).2021.12.0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안소윤 인턴 기자 = 항상 배려해주고 맞춰줬던 여자친구의 행동은 모두 거짓이었다.

지난 30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 KBS Joy '연애의 참견 시즌3' 100회에서는 20대 후반 동갑내기 커플의 사연이 공개됐다.

늘 나쁜여자들만 만나오면서 상처받은 고민남은 처음으로 먼저 생각해주는 여자를 만나 연애를 시작했다.

하지만 여친은 고민남을 배려한다며 갖고 싶은 것이 있어도 요구하지 않았고 전 여친이 찾아와도 보내줬다. 이러한 상황이 지속되자, 여친은 과거의 일을 모두 끄집어내며 서운한 점들을 이야기 했다.

서로 솔직해지기로 약속한 후 여친에게서 배려 넘치던 모습은 사라졌다. 술에 취해 다른 남자의 차로 집에 왔을 때도 당당했고, 과거 자신의 발언도 "고민남에게 잘 보이려고 거짓말한 것"이라고 털어놔 당황케 했다.

이에 김숙은 "어떻게 이렇게 변할 수가 있나? 처음에만 척을 한 거다. 이 여자는 처음부터 선수였다"라며 놀랐다. 한혜진은 "한 번 본심을 드러내봤는데 고민남이 받아줬다. 먹잇감을 문 이후에 고민남이 호구인지 아닌지 테스트를 해봤던 것"이라고 말했다.

주우재는 "여친은 배려라는 그럴듯한 단어 뒤에 숨어서 고민남을 조종하려고 했다. 속에는 전혀 다른 사람이 있었던 거다. 고민남은 조금 더 레벨업 한 다음에 연애 전선에 뛰어들길 바란다"라고 조언했다. 서장훈 역시 "싫은 건 당당하게 표현해라. 성장하다 보면 언젠가 진정한 짝을 만날 거다"라고 위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95thdb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