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교총 "학교 방문접종 신중해야…자율 원칙 유지" 촉구

등록 2021.12.01 17:29:2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학부모, 백신 안전성·부작용 조치 때문에 꺼려"
"방문접종, 학생 접종 여부 드러나 위화감 조성"
"학생 검사 결과 학교에 직접 알리는 체계 필요"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배훈식 기자 =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브리핑실에서 안정적 전면등교 및 소아, 청소년 접종 참여 확대를 위한 호소문을 발표하고 있다. 왼쪽은 정은경 질병관리청장. 2021.12.01. dahora83@newsis.com

[세종=뉴시스]이연희 기자 = 교육부와 방역 당국이 학생 코로나19 예방접종을 강력히 권고하고, 이달 중 학교 방문접종 등 소아·청소년 접종 제고방안을 추진한다고 밝혔으나, 자칫 접종을 강제하는 분위기가 조성될 수 있다는 교원단체의 우려가 나왔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1일 입장문을 통해 "정부가 백신의 안정성과 효과·실익에 대한 객관적 정보를 적극 제공해 신뢰부터 얻는 게 중요하다"며 "학생 백신 접종은 권고하되 자율에 맡기는 원칙을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나아가 "실제로 학부모들은 백신의 안전성이 보장되지 않고, 부작용에 대한 국가의 책임과 조치가 매우 미흡하다는 점에서 접종을 꺼리고 있다"며 "이를 불식시키지 못하고 접종을 독려, 사실상 압박하는 행정만으로 접종률이 제고될지 의문스럽다"고 말했다.

정부와 방역 당국은 청소년에게도 '방역패스'(접종증명·음성확인제)를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잠정 보류하고 추가로 의견을 수렴하기로 한 상태다. 소아·청소년 접종은 2022년 1월22일까지 이뤄질 예정이다.

교육부와 질병관리청은 기말고사가 끝나고 겨울방학 전까지 기간에 해당하는 오는 13일부터 24일까지 약 2주간은 '접종 집중 지원 주간'으로 정했다. 방역 당국은 이 기간 학생들의 접종 편의와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수요조사를 통해 희망 학교, 희망자를 대상으로 접종기관과 학교를 연계해 학교방문접종, 예방접종센터 운영 등을 지원할 방침이다.

이에 대해 교총은 "학교 방문접종은 편의·접근성을 높인다는 취지지만 학생 간 접종 여부가 바로 드러나 위화감을 조성하고, 자칫 접종을 압박 또는 강제하는 것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면서 "(아나필락시스) 쇼크 등 접종 후 부작용에 대한 신속한 대응이 어려운 등 여러 가지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교총은 지난달 22일부터 전국적으로 전면등교가 시행 중인 상황에서 학생 확진자가 발생하면 지자체가 학교에 직접 그 사실을 통보하는 식의 방역이 강화돼야 한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지금은 학부모가 그 사실을 학교에 알리기 전까지 학교가 대비할 수 없기 때문에 개선이 필요하다는 얘기다.

교총은 "감염 예방과 확산 방지를 위해 학생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당일에 가정과 학교에 통지하는 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몇몇 자치구처럼 당일 검사-당일 통보 체계를 갖추고, 결과를 학교에도 직접 통지하는 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yh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