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해병대 항공단 48년 만에 부활…헬기로 상륙 작전 가능

등록 2021.12.01 11:12:45수정 2021.12.02 22:16: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일 포항서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 개최
김태성 "공지기동 해병대 강력한 날개"
1973년 해병대 해체 후 48년 만에 부활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이무열 기자 = 김태성 해병대사령관이 1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해병대 항공단 기지에서 열린 해병 항공단 창설식에서 지은구 초대 항공단장에게 부대기를 전달하고 있다. 2021.12.01. lmy@newsis.com



[서울=뉴시스] 박대로 기자 = 해병대 항공단이 48년 만에 부활했다. 이제 헬기를 활용해 해병대원들을 적진에 투입해 상륙작전을 펼칠 수 있게 됐다.

해병대 사령부는 1일 경북 포항 해병대 항공단 기지에서 해병대 항공단 창설식을 열었다.

창설식은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 주관으로 열렸다. 러더(해병 중장) 미 태평양해병부대 사령관, 제임스(해병 소장) 주한 미 해병부대사령관, 커버너(해병 소장) 미 제1해병비행사단장, 인도네시아 무관 등 250여명이 참석했다.

권순각 예비역 대령(해간26기, 1959년 임관) 등 해병대 항공병과 예비역들과 함께 이날 취임하는 항공단장이 마린온 헬기에 탑승해 기지 주변을 비행 후 행사장에 입장했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김진아 기자 = 1일 오전 경북 포항 도구해안에서 제73주년 국군의 날을 기념해 실시된 합동상륙작전(작전명: Peacemaker) 시연 행사에서 해병대원들이 KAAV(한국형상륙돌격장갑차)로 상륙하고 있다. 2021.10.01. bluesoda@newsis.com

김태성 해병대 사령관은 "해병대 항공단이 국가전략기동군으로 임무를 수행할 공지기동 해병대의 강력한 날개가 돼줄 것이라 믿는다"며 "항공단 창설이 해병대 미래를 여는 첫 비상(飛上)임을 명심하고 미래를 향해 힘차게 날아오르자"고 말했다.

초대 항공단장으로 취임한 지은구 대령(해사46기)은 취임사에서 "한국형 공지기동부대 역량 강화를 위해 전투 준비된 해병대항공단을 만들어 나가는데 매진하겠다"며 "오늘부터 다시 시작하는 해병대 항공단의 역사가 해병대의 자랑이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고 밝혔다.

해병대 항공단 창설을 계기로 한미 해병대 항공멘토프로그램 양해각서(MOU)가 체결됐다. 이로써 한미 해병대는 항공부대 야전운용, 항공전술 훈련, 항공군수, 안전통제 등 전문지식과 기술을 공유한다.

해병대 항공단은 48년 만에 부활했다. 해병대는 1958년 3월1일 제1상륙사단 항공관측대 창설을 시작으로 1973년까지 항공기 23대와 항공인력 125명을 양성했다.

associate_pic

ADEX에서 최초 공개되는 실물기 규모의 상륙공격헬기와 유무인복합체계(MUM-T) (회전익존). *재판매 및 DB 금지

해병대 항공부대는 전군 최초 해외파병 항공부대로 베트남전에 참전했다. 최초 전투파병 부대인 해병대 청룡부대에 항공대가 편성돼 1965년 10월부터 1971년 12월까지 정찰, 함포 유도, 전단살포, 항공화력지원 등 임무를 수행하며 약 450여회 1537시간 비행기록을 남겼다. 이후 해병대 항공부대는 1973년 해병대사령부 해체 이후 해군으로 통합됐다.

이후 해병대 조종사 재탄생(2008년), 해병대 항공병과 재창설(2014년 9월), 상륙기동헬기 마린온(MUH-1) 1·2호기 인수(2018년)를 거쳐 이날 48년 만에 항공단이 부활했다.

해병대 항공단은 전시 상륙작전 임무 투입을 비롯해 국가전략도서 방어, 신속대응작전, 재해·재난지원 등 임무를 수행한다.
associate_pic

[포항=뉴시스] 이무열 기자 = 1일 오전 경북 포항시 남구 해병대 항공단 기지에서 열린 해병 항공단 창설식에서 해병대 기동헬기인 마린온이 항공단 기지로 들어오고 있다. 2021.12.01. lmy@newsis.com


해병대 항공단이 활용할 상륙기동헬기 마린온은 매년 순차적으로 도입된다. 상륙공격헬기는 지난 4월26일 제135회 방위사업추진위원회 의결에 따라 국내 연구개발로 확보된다. 상륙공격헬기는 입체고속 상륙작전을 구현하기 위한 공중돌격부대 엄호와 육상작전 시 항공화력지원을 수행한다.

해병대 항공단이 창설되면서 상륙돌격장갑차를 이용해 해안선으로 진입하던 기존 상륙작전 방식에 헬기를 타고 하늘에서 기습하는 방식이 더해진다.

상륙에 앞서 전투기와 해병대 공격헬기가 먼 바다에서 상륙 지역 벙커와 핵심시설을 파괴하면 해병대 상륙기동헬기가 해안선 후방에 병력을 투입한다. 안전이 확보되면 고속상륙정과 공기부양정이 대규모 병력을 신속하게 해안으로 상륙시킨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