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 총리 "소규모 제조업체, 중대재해법 적용 전까지 지원 확대"

등록 2021.12.01 11:49:0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충남 아산 자동차부품 제조업체 방문해 간담회
"부담 큰 위험기계 교체는 정부가 선제적 투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부겸 국무총리가 30일 충남 보령시에서 열린 보령해저터널 개통식에 참석해 터널 공사 작업자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국무총리실 제공) 2021.11.30.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안채원 기자 = 김부겸 국무총리는 1일 충남 아산의 소규모 제조사업장을 찾아 "소규모 업체가 중대재해처벌법이 적용되기 전까지 안전체계를 구축할 수 있도록 재정·컨설팅 등 정부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김 총리는 이날 오전 충남 아산의 자동차부품 제조업체인 디아이㈜를 찾아 현장 관계자와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번 간담회는 최근 5년간 제조업 산재 사망사고의 74.6%가 50인 미만이 근무하는 소규모 업체에서 발생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현장 목소리를 듣고 해결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권기섭 고용부 산업안전보건본부장, 양승조 충남지사, 윤찬수 아산부시장, 박두용 산업안전보건공단 이사장이 함께했다.

김 총리는 공장을 둘러보며 근로자들을 격려하고 정부 지원사업 등 산재 예방 정책이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지도 점검했다. 이날 방문한 업체는 올해 끼임 사고 방지용 '프레스 자동화 로봇'을 지원받은 바 있다.

김 총리는 "비용부담이 큰 위험기계 교체 등은 정부가 선제적으로 투자하는 등 기업의 부담을 덜어줄 필요가 있다"며 관계부처에 지원사업을 차질없이 추진해달라고 주문했다.

아울러 "더 이상 후진적인 사고로 국민의 소중한 생명이 안타깝게 희생되는 일이 없도록 현장 관계자 모두가 노력해달라"고 강조했다.

또 "산재 사망사고를 획기적으로 줄이기 위해서는 '사람이 먼저다'라는 인식을 가지고 현장이 변해야 한다"며 "회사 경영진은 '안전관리를 기업 존폐가 달린 일'이란 각오로 현장 안전관리에 최선을 다해주고, 근로자는 '본인의 안전은 스스로 지킨다'는 생각으로 안전수칙을 철저히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앞서 김 총리는 지난 5월28일 산업안전 현장행보의 일환으로 서울 강서구 마곡동의 LG아트센터 신축 건설 현장을 방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kid@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