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미크론 공포에 방역 고삐 죄는 유럽…'백신 의무화'도 확대

등록 2021.12.01 14:15:0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독일, 백신 의무화 검토…이르면 2월 도입
그리스·오스트리아 백신 거부시 벌금 추진
영국, 18세 이상 전국민으로 추가 접종 확대

associate_pic

[빈=AP/뉴시스] 지난달 23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 시민들이 코로나19로 폐쇄된 크리스마스 마켓을 배경으로 트램을 기다리고 있다. 2021.12.01.


[서울=뉴시스] 이혜원 기자 = 코로나19 신종 변이 오미크론이 확산하자 유럽 각국이 방역을 강화하고 있다. 일부 국가는 백신 미접종자에게 벌금을 부과하는 등 백신 의무화에 나섰다.

30일(현지시간) 폴리티코 등에 따르면 차기 독일 총리로 예정된 올라프 숄츠 부총리는 백신 접종 의무화를 도입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독일 정부 관계자는 숄츠 부총리가 이날 앙겔라 메르켈 총리 및 주지사들과 가진 방역 관련 회의에서 이같은 규제에 동의한다는 뜻을 밝혔다고 폴리티코에 전했다.

백신 의무화 조치는 연방 하원을 거쳐야 하며, 통과 시 이르면 2022년 2월 도입될 것으로 전망된다.

앞서 사회민주당·녹색당·자유민주당은 3당 연립정부 합의안 발표 당시 보건 및 기타 필수 분야 종사자에 대한 백신 의무화 계획을 발표했으며, 이후 오미크론 변이가 확산하자 대상을 확대하려는 것으로 파악된다.

인근 오스트리아도 내년 2월부터 백신 접종을 의무화한다는 계획을 발표한 상태로, 현지 일간 디프레스에 따르면 백신 접종 거부 시 최대 7200유로(약 970만원) 상당 벌금을 부과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그리스도 60세 이상 고령층에 대한 백신 접종 의무화를 추진 중으로, 키리아코스 미초타키스 그리스 총리는 1월 중순 이후부터 미접종자에게 월 100유로(약 13만4000원) 상당 벌금을 내게 하는 법안을 이날 내각에 제출했다.

영국은 부스터샷(추가 접종) 대상을 모든 성인으로 확대했다.
associate_pic

[런던(영국)=AP/뉴시스] 30일(현지시간) 영국 런던 템플 지하철역에서 사람들이 마스크를 쓴 채 걷고 있다. 2021.12.01.


영국 백신접종면역공동위원회(JCVI)는 전날 부스터샷 대상을 기존 40세 이상에서 18세 이상으로 확대했으며, 정부는 이날 상점과 대중교통 내 마스크 착용을 다시 의무화했다.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접종 대상 모든 인구가 두 달 내 3차 접종을 할 수 있게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백신 접종을 독려했다.

유럽 질병통제예방센터(ECDC)에 따르면 오스트리아, 벨기에, 체코, 덴마크, 인도양 소재 프랑스령 레위니옹, 독일, 이탈리아, 네덜란드, 포르투갈, 스페인, 스웨덴 등 유럽연합(EU) 및 유럽경제지역(EEA) 11개국에서 오미크론 확진자 총 44명이 확인됐다.

EU를 탈퇴한 영국에선 확진자가 22명까지 늘었다.

오미크론 감염이 발견된 전 세계 국가는 총 20개국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ey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