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충북 정의당 "윤석열, 임금 최저 지역에 와 헛소리"

등록 2021.12.01 14:34: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청주=뉴시스] 전신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30일 충북 청주 청원구에 위치한 2차전지 우수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해 정종홍 대표로부터 2차전지 관련 설명을 듣고 있다. 2021.11.30. photo1006@newsis.com

[청주=뉴시스] 이병찬 기자 = 정의당 충북도당은 1일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향해 "지역별 임금이 가장 낮은 지역에 찾아와 주 52시간 노동제 폐지라는 헛소리나 할 정도로 충북이 우습나"라고 비판했다.

정의당은 이날 성명에서 "대체 충청이 언제 이런 아들(윤석열 후보)을 낳았나 싶지만, 아들이 집에 오면서 한다는 소리가 망언 일색"이라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정의당은 "충북 곳곳에 무차별적으로 지어지고 있는 산업단지를 생각하면 전국에서 임금이 가장 낮을 뿐만아니라 매우 낮은 질의 노동이 밀집해 있다고 추정하는 것이 맞을 것"이라면서 "주 52시간 노동 폐지를 충북에 와서 주장하는 꼴이 우습다못해 무섭기까지 하다"고 성토하기도 했다.

전날 청주 2차전지 강소기업 클레버를 방문한 윤 후보는 기업 관계자들과의 대화에서 "최저 시급제와 주 52시간제라는 게 창의적으로 일해야 하는 중소기업, 단순 기능직이 아닌 경우에는 대단히 비현실적이고 기업 운영에 지장이 많다"고 말했다.

그는 ""중소기업의 경영 현실을 모르고 탁상공론으로 만든 제도들 때문에 많이 고통스러워 하더라"라고 전하면서 "비현실적 제도는 다 철폐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cl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