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항 재개발 차질, 해수부와 장관이 책임져라"

등록 2021.12.01 15:19: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부산북항시민행동·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부산시민단체협의회·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문성혁 해수부 장관 고발 기자회견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해수부와 해수부 장관의 부산시민을 기만한 불법적 행태에 대해 부산경찰청은 북항 재개발 사업이 제대로 진행될 수 있도록 신속 수사를 촉구한다."

부산북항시민행동은 1일 오후 1시30분 부산경찰청 앞에서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을 고발하는 기자회견을 열어 이렇게 외쳤다.

부산북항시민행동,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부산시민단체협의회, 부산항을사랑하는시민모임 등 4개 단체는 문성혁 해수부 장관이 북항재개발 1단계 사업에서 나타난 트램(노면전차) 등 공공콘텐츠 사업 임의 중단, 국감 위증 및 허위사실 유포,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협의회 회의 소집 방해 등을 했다며 고발했다.

박재율 지방분권부산시민연대 대표는 "해수부가 북항 재개발 정상 추진을 방해하는 것뿐만 아니라 국회에서 위증까지 한 죄로 우리는 고발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했다. "관련 국회 상임위원회 위원인 부산 지역 최인호 국회의원과 안병길 국회의원도 이 사태 해결을 위해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집회 단체는 기자회견을 통해 "해양수산부장관은 핵심적인 사업인 트램 등 공공콘텐츠 사업을 중단하고 북항통합개발추진단에 대한 표적감사를 실시해 북항재개발사업에 막대한 차질을 빚게 했다”고 주장했다.

이들이 제출한 고발장에 따르면, 트램 사업 중 기본계획 승인은 부산시 담당 업무로 법적 권한이 없는 부산항만공사 직원이 지난 4월7일 부산시와 협의없이 국토부를 찾아가 승인 절차 중단을 요구했다. 집회 단체는 이를 "명백한 위법행위"라고 짚었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이 일방적으로 회의를 막았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이들은 "일련의 사태에 대해 부산항북항통합개발추진위협의회에서 회의를 소집하려 했으나 장소 제공을 불허하는 등 회의 소집을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고발장에 따르면, 문 장관이 해수부의 항만국장 명의로 북항추진협의회 위원장에게 회의 연기를 종용하고 행정지원이 불가하다는 뜻을 일방적으로 통보했다.

집회 단체는 기자회견 직후 부산경찰청으로 들어가 고발장을 접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