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순천대 대학원, '여순지역학과' 석사과정 신설

등록 2021.12.01 15:37: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 계기, 희생자 명예회복 및 진상규명 기회 확대

associate_pic

순천대학교. *재판매 및 DB 금지

[순천=뉴시스]김석훈 기자 = 순천대학교(총장 고영진)는 일반대학원에 '여순지역학과 석사과정'을 신설하고 2022학년도 1학기부터 신입생을 모집한다고 1일 밝혔다.

순천대는 '여수·순천 10.19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을 계기로 1948년 여순 10·19사건 진상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의 기회를 확대하고 지역 인문학 역량을 강화하고자 '여순지역학과' 설치를 추진했다.

순천대는 지난 11월 29일 학칙 공포를 통해 일반대학원 석사과정으로 신설을 결정하고, 6일부터 24일까지 원서접수를 받아 신입생을 모집한다.

여순지역학과는 사학과·문예창작학과·사회교육과·국어교육과·법학과·경제학과의 교수진이 참여하는 학과 간 협동과정으로, 이론 역량 강화를 위해 ▲여순지방사 연구 ▲여순정치연구 ▲여순경제연구 ▲여순사회연구 ▲여순문학연구 등의 과목이 개설될 예정이다.

여순지역학과 신설과 관련해 사학과 이종수 학과장은 "여순사건 진상규명은 사건 발생의 역사적 배경과 전개 과정에 관한 학술적 연구가 선행돼야 하기에, 이번에 신설된 '여순지역학 협동과정'이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시민 사회와 자치단체들의 많은 관심과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순천대 강성호 대학원장은 "'여순지역학과'신설은 전남 동부권 유일의 본교가 자리한 국립대학으로서 역할을 다하고자 지역 사회의 요구를 수렴해 지난 몇 개월간 관련 학과 교수 및 관계자들과 심도 있는 논의 과정을 거쳐 맺은 결실이다"고 말했다.

순천대 대학원은 대학발전후원회의 후원을 받아 2022학년도 신입생들에게 1억 원의 장학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신설되는 여순지역학과 신입생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im@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