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읍시, 주민피해 최소화 제설작업 ‘총력’

등록 2021.12.01 16:09:3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재판매 및 DB 금지


[정읍=뉴시스] 김종효 기자 = 전북 정읍시는 1일 오전 정읍지역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됨에 따라 주민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제설에 나섰다.

시에 따르면 지난 밤부터 정읍지역에 내린 눈은 이날 오전 기준 3.8㎝ 적설량을 보이고 있다.

시는 이날 오전 9시부터 덤프와 굴착기 등 제설 장비 15대를 동원해 취약지역을 중심으로 염화칼슘을 살포하는 등 도로면 결빙 예방에 힘을 쏟았다.

또 주민들의 능동적인 제설작업을 위해 지역 내 설치된 제설함 곳곳마다 염화칼슘과 모래주머니를 비치하는 작업도 펼쳤다.

이와 함께 재난문자를 통해 출퇴근길 교통혼잡을 피해 대중교통을 이용해 줄 것과 어린이와 노약자는 외출을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시 관계자는 "직원들의 신속하고 즉각적인 조치로 출근길 사고 예방과 주민 불편 해소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유비무환의 정신으로 겨울철 눈 피해를 최소화하는 데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한편 정읍시는 시민들의 안전을 위해 겨울철 도로 설해 대책 추진계획을 수립하고, 24시간 ‘제설 대책 종합 상황실’을 운영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66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