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윤여준 "역대 대통령 불행은 기초 소양 부족 때문"

등록 2021.12.01 16:13:4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3일 대통령 리더십 세미나 앞서 배포한 자료서
尹 "대통령 불행, 통치능력보단 기초소양 부족"
최진 "급증한 중도층이 이번 대선 판세 가를 것"
양기대, 대선 앞두고 차기 대통령 리더십 논의

associate_pic

[무안=뉴시스] 15일 오전 전남 무안군 전남도청 왕인실에서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국정감사가 열린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양기대 의원이 질의를 하고 있다. 2021.10.15. (사진=전남도청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남상훈 기자 = ‘킹메이커’이자 ‘영원한 책사’로 통하는 윤여준 전 환경부장관은 “민주화 이후 역대 대통령들의 불행은 통치능력의 부족보다는 기초 소양의 부족에서 기인한 것으로 봐야 한다”고 지적했다.

윤 전 장관은 오는 3일 ‘대통령 리더십 세미나’를 앞두고 사전에 배포한 주제 발표문을 통해 대통령이 갖춰야 할 자질로 여섯 가지 통치능력과 두 가지 기초 소양을 꼽은 뒤 “6가지 통치능력은 각료나 참모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지만 두 가지 기초 소양은 불가능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전 장관은 ‘국가 통치에 필요한 대통령의 자질(Statecraft)’을 주제로 발표한다. 그는 지난해 ‘대통령의 자격’이라는 저서를 낸 바 있다.

더불어민주당 소속 양기대 국회의원(경기광명을)은 3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 대회의실에서 ‘성공할 대통령, 실패할 대통령’을 부제로 하는 ‘대통령 리더십 세미나’를 개최한다고 1일 밝혔다. 이번 세미나는 내년 3월9일 제20대 대선을 90여일 앞두고 차기 대통령에게 필요한 리더십은 무엇인지를 모색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국내 대통령 리더십 분야의 최고 전문가로 평가받는 인사들이 세미나에 참여해 각각 주제발표를 하고 상호 토론을 진행한다.

정치 리더십 전문가인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 원장은 ‘2022 대통령 리더십과 대중심리’를 주제로 발표한다. 최 원장은 제20대 대선의 특징과 함께 2022년 대선의 시대정신을 분석하면서 국민이 갈망하는 대통령리더십에 대한 전망을 다룬다.

최 소장은 사전에 배포한 자료에서 “이번 대선은 과거 어느 때보다 고도로 훈련된 중도층이 급성장해 대선 판세를 가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최근 ‘대통령 정약용’이라는 저서를 출간한 윤종록 한양대 특훈교수(전 미래창조과학부 차관)는 ‘대통령 정약용의 리더십 - 소프트파워가 강한 나라로 거듭나라’라는 주제로, ‘넥스트 프레지던트’의 저자 김택환 경기대 특임교수는 ‘뉴 코리아 비전과 도전’을 주제로 각각 발표할 예정이다.

윤 교수는 조선 후기 최고의 실학자인 정약용의 리더십 분석을 바탕으로 소프트파워가 강한 나라로 거듭나기 위해 필요한 대한민국 대통령의 리더십을 조명한다. 김 교수는 세계사적 전환의 흐름과 대한민국의 과제를 점검한 뒤 대한민국이 나아가야 할 미래를 차기 대선의 시대정신과 대통령 리더십과 연계해 설명하면서 독일의 정치 지도자 및 정치시스템과 상호 비교해 설명한다.

이번 세미나를 개최한 양기대 의원은 “이념과 진영, 세대와 성별 구분 없이 거리로 나와 촛불을 들었던 그 추웠던 겨울로부터 4년여가 지난 오늘 우리는 다시 대한민국의 명운을 결정지을 중대한 분수령에 서 있다”며 “내년 대선은 1% 내외의 박빙 승부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높은 만큼 국가와 개인의 삶을 위해 소중한 한 표를 누구에게 던질 지 고민하는 국민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을 드리기 위해 세미나를 개최하게 됐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sh21@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