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황희찬 84분' 울버햄튼, 번리와 0-0 무승부…5경기째 침묵

등록 2021.12.02 07:59: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EPL 진출 후, 첫 경고 받아

associate_pic

[울버햄튼=AP/뉴시스]울버햄튼 황희찬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에서 뛰고 있는 황희찬(울버햄튼)이 5경기 연속으로 침묵했다.

울버햄튼은 2일(한국시간) 영국 울버햄튼의 몰리뉴 스타디움에서 벌어진 번리와의 2021~2022 EPL 14라운드에서 0-0으로 비겼다.

황희찬은 선발로 출전해 후반 39분까지 약 84분을 소화했다.

공격 삼각편대에서 왼쪽을 책임진 황희찬은 10월 리즈 유나이티드와 9라운드에서 4호골을 넣은 이후 5경기 연속 골맛을 보지 못하고 있다.

10월에만 3골을 터뜨리며 울버햄튼 이달의 선수에 선정됐던 상승세에서 주춤하는 모양새다.

황희찬은 전반 18분 옐로카드를 받으며 EPL 진출 후, 첫 경고를 기록하기도 했다.

황희찬은 전반 16분 공중볼을 경합하는 과정에서 매튜 로턴의 팔꿈치에 얼굴을 맞았다. 이후 그라운드에 쓰러지면서 팔을 휘둘러 되갚아줬다.

주심은 황희찬의 행동 역시 위험하다고 판단해 로턴과 황희찬 모두에게 경고를 줬다.

울버햄튼은 6승3무5패(승점 21)로 6위에 자리했다.

토트넘과의 13라운드가 폭설로 연기돼 휴식을 취한 번리는 1승7무5패(승점 10)로 18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