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남기 "보이스피싱 확인할 수 있는 새 메시지 서비스 도입"

등록 2021.12.02 07:59:33수정 2021.12.02 12:3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제 중대본 회의'서 모두발언 통해 밝혀
"3대 불법행위 관련 10대 대응과제 선정"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선웅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 (공동취재사진) 2021.11.30.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일 "보이스피싱과 관련해 진위 확인이 용이한 새 메시지 서비스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홍 부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49차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번 회의에서 정부는 '서민자산 보호를 위한 보이스피싱 예방 등 3대 분야 대책'을 안건으로 올려 논의했다.

홍 부총리는 "연간 보이스피싱 피해 규모가 7000억원을 넘어서는 등 전반적으로 보이스피싱, 불법사금융, 불법다단계 등 소위 3대 불법 행위로 인한 서민 피해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다"며 "이에 정부는 즉시 시행 가능한 10대 대응과제 선정해 강력 대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구체적으로 전화번호 이용 중지 대상 확대, 의심 전화·악성앱 사전차단 기술 개발을 지원하고, 통합 신고 시스템 구축 등 범죄 대응 체계도 보강하겠다는 계획이다.

홍 부총리는 "불법사금융업자 대상 공동 소송 활성화 등 취약계층 피해 지원을 강화하고 '대부업법' 개정을 통한 불법사금융업자 처벌 강화도 추진하겠다"며 "불법다단계와 관련해서는 신고 포상금 제도 활성화 등 시장 감시를 대폭 강화하겠다"고 언급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