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기도 특사경, 제과·제빵 제조·유통업체 불법행위 집중 수사

등록 2021.12.02 08:51:2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8~17일 도내 주요 제과·제빵 업체 100곳 대상

associate_pic

[수원=뉴시스] 경기도청 전경.(사진=경기도 제공)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이 오는 8~17일 도내 제과·제빵 대량 제조·유통업체(케이크 등)와 대형 베이커리 카페 등을 대상으로 불법행위 집중 수사에 나선다.

도 특사경은 도내 주요 제과(빵) 제조·가공업 및 판매 영업소 100곳을 대상으로 ▲무등록 식품 제조가공 영업행위 ▲식품별 기준·규격 위반 제품 판매 또는 제조·가공·사용 행위 ▲유통기한 경과 제품 사용·보관 행위 ▲원산지 표시 위반행위 ▲기타 식품위생법령 준수 여부 등을 집중 수사할 예정이다.

무등록 식품제조가공업 영업행위를 하거나 식품별로 정해진 기준과 규격을 위반하면 5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0만원 이하의 벌금이 부과된다.

또 유통기한이 지난 원료를 사용하면 3년 이하의 징역 또는 3000만원 이하의 벌금, 저가의 외국산 원재료를 국내산으로 원산지를 거짓 표시하면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1억원 이하의 벌금이 각각 부과된다.

윤태완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장은 "이번 수사는 성탄절과 연말연시 특수를 노리는 규모가 큰 제과·제빵 제조·유통업소를 중점 수사하는 것으로 식품으로 인한 위생상의 위해를 사전에 예방해 도민들의 안전하고 건강한 먹거리를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