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탄소중립정책 부담"…전용전기요금·납품대금연동 필요

등록 2021.12.02 15:00:00수정 2021.12.02 16:5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중기중앙회, 탄소중립 정책·중소기업 대응 연구회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탄소중립 실천. (사진=뉴시스 DB).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배민욱 기자 = 중소기업계는 2일 탄소중립정책과 관련해 중소기업전용 전기요금제와 납품대금연동제 조속 도입 등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중소기업중앙회(중기중앙회)는 산업연구원, 중소벤처기업연구원과 공동으로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탄소중립 정책과 중소기업의 대응 전략'을 주제로 정책연구회를 열었다.

김기문 중기중앙회장은 "시대적인 흐름이기는 하나 2030년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 대폭 상향과 탄소중립 정책으로 중소기업은 원재료 가격 상승, 전기료 인상에 직면해 큰 부담으로 다가오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탄소중립의 공정한 전환을 위해 중소기업전용 전기요금제, 납품대금연동제 조속 도입, 중소기업협동조합 중심의 탄소저감시설 개발·보급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범진 경희대 교수는 "원자력 발전 없이는 탄소중립이 어렵다"며 "신재생에너지 확대에도 불구하고 기존 석탄발전 감소와 탈원전 등으로 전기료 인상은 불가피하다"고 진단했다. 

산업연구원은 "탄소중립 추진으로 인해 철강, 석유화학, 시멘트와 같은 원자재의 가격 인상으로 이를 이용하는 중소기업들의 경영부담이 증가 가능성이 높다"며 "탄소중립에 동참하는 중소기업에 대해 대기업 연계 확대 지원, 전력비용 보조와 친환경 인증제도 시행, 탄소저감 설비와 저탄소 연·원료 전환 기술개발비용 등 지원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종합토론에서는 업계, 학계 등 전문가들이 참석해 다양한 정책대안을 논의했다.

김동우 한국콘크리트공업협동조합연합회장은 "협동조합을 활용해 업종별 공동기술 개발과 탄소저감시설 보급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상훈 대한광업협동조합 이사장은 "2050 탄소중립 계획 수립시 업종의 특성을 반영한 완화된 감축률 적용과 함께 탄소중립에 따른 환경비용 상승을 제품 가격에 포함될 수 있도록 납품대금 연동제 도입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서승원 중기중앙회 상근부회장은 "탄소중립 정책 추진은 업종별 협동조합을 통해 추진하는 것이 효율적이다. 현재 업종별로 중소기업의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시설이나 기술개발 등 필요한 사항에 대한 의견을 수렴하고 있다"며 "연말까지 중소기업계 요구사항을 마련해 정부에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mkb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