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안써도 너무 안쓰네"…공무원 메신저 '바로톡' 없앤다

등록 2021.12.02 10:23:18수정 2021.12.02 10:5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행안부 "국회 예산 삭감 계기…기능개선 없이 유지 불가"

associate_pic

[세종=뉴시스] 공무원 전용 모바일 메신저인 '바로톡'. photo@newsis.com

[세종=뉴시스] 변해정 기자 = 정부가 공무원 전용 모바일 메신저인 '바로톡'을 없애기로 했다. 바로톡을 개발·도입한 지 7년 만이다.

행정안전부는 내부적으로 바로톡 운영 중단 방침을 결정했다고 2일 밝혔다. 

이는 국회 행정안전위원회가 바로톡 이용률 저조를 이유로 내년도 기능 개선사업 예산 16억여원의 전액 삭감 의견을 내놓은 데 따른 조처다.

바로톡은 공무원들이 이동·출장 중에도 모바일로 긴급한 업무 보고서나 자료를 정보유출 우려 없이 실시간 공유할 수 있도록 한 일종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다. 카카오톡과 같이 일대일 또는 그룹 대화가 가능하지만 통신 암호화와 화면 캡처 방지로 개인정보와 모든 대화 내용은 보호된다.

2014년 12월 개발해 시범 운영을 거쳐 2015년 7월부터 중앙행정기관과 지방자치단체에 순차 보급·운영해왔다. 2017년 12월 정부의 가상자산 규제 방침을 담은 보도자료가 발표 3시간 전 유출되는 보안사고가 일어나면서 업무상 의사소통은 바로톡만 사용하도록 규정을 강화한 바 있다.

그러나 바로톡 이용률은 저조하다. 지난 9월말 기준 바로톡 누적 가입자는 23만1749명이며 가입 대상 대비 가입률은 45.1%에 불과하다. 월별 이용 건수도 486만여 건으로 1인당 21건에 그친다. 

행안부 관계자는 "바로톡의 이용률이 낮은 상황에서 기능 개선 없이 현 상태로 계속 운영하는게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면서도 "여전히 이용자가 있어서 당장 없앨 수는 없다. 기본적인 유지·보수 예산이 있어 당분간 좀 더 운영하되 절차를 거쳐 없앨 방침"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pyu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