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재명, '소통·집행' 속도 높인 선대위 본부장단 인선

등록 2021.12.02 10:12:28수정 2021.12.02 10:2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본부장단에 이낙연·정세균계도 배치…원팀 선대위 기조 유지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홍보소통본부장으로 영입한 김영희 전 MBC 부사장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2021.12.0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여동준 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2일 새로운 선거대책위원회 본부장단 임명안을 공개했다.

기존 16개 본부를 6개 본부로 통폐합하고 후보와 상임선대위원장과 직통 체계를 구축해 기존 매머드 선대위의 단점이었던 '굼 뜬' 의사소통과 집행 속도를 끌어올린다는 구상이다.

이 후보는 본부장단에 측근과 영입 인재는 물론 경선 맞수인 이낙연 전 대표와 정세균 전 총리 측 인사도 배치했다. 광흥창팀과 같은 후보 직속 '별동대'는 운영하지 않기로 했다.

이 후보는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영입 인재와 선거본부장단 임명 발표식을 열고 총무·홍보소통·전략기획·정책·조직·직능 분야 본부장, 총괄상황실장, 비서실장, 정무실장, 공보단장, 미래기획단장 인선을 발표했다.

총무본부장에는 이 후보의 측근으로 당 사무총장에 인선된 김영진 의원이 배치됐다. 홍보소통본부장에는 영입인재인 김영희 전 MBC 콘텐츠총괄부사장이, 전략기획본부장에는 이 후보의 '신측근'으로 꼽히는 강훈식 의원이 인선됐다.

정책본부장에는 이 후보 경선 캠프에서 정책을 총괄한 윤후덕 의원이, 조직본부장에는 정세균 전 총리 측 인사인 이원욱 의원이, 직능 본부장에는 이 후보 측근인 김병욱 의원이 임명됐다.

총괄상황실장에는 정 전 총리 측 인사인 서영교 의원이, 비서실장에는 이낙연 전 대표 측근인 오영훈 의원이, 정무실장에는 친문인 윤건형 의원이, 공보단장에는 이 전 대표 측 인사인 박광온 의원이, 미래기획단장에는 여권의 책사로 꼽히는 이근형 전 민주연구원장이 인선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yeod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