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과원, 판교 AI 기술실증 테스트베드 조성사업 본격화

등록 2021.12.02 11:42:1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2021 디지털 대전환 엑스포 모습. (사진=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박상욱 기자 =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은 'AI 기술실증 테스트베드 조성사업'을 본격 시작한다고 2일 밝혔다.

'AI 기술실증 테스트베드 조성사업'은 인공지능 분야 기업들이 판교테크노밸리 내  경기도 보유 인프라와 연계·적용해 지역주민이 직접 신기술을 체험할 기회를 제공하고, 기업은 신제품과 서비스를 신속하게 검증·테스트해 사업화로 창출 가능한 실증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추진하는 사업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의 주도로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이 전담, 2023년까지 3년간 국비 195억 원을 투입하고 경기도가 195억원을 매칭한다.

경과원은 본 사업에 선정된 이후 인공지능 테스트베드와 연계한 실증이 가능한 과제를 지난 7월 공모한 결과 총 7개 과제를 선정한 바 있다. ▲AI+모빌리티 분야의 '보행자 안전을 위한 스마트 횡단보도', '스마트 안전운전 운전자 모니터링 시스템' ▲생활편의 분야의 'AI 피부·두피상태 확인 시스템', 'AI 기술이 적용된 실감형 콘텐츠' ▲재난안전 분야의 'AI 생활안전 무인경비 서비스', 'AI 계곡/소하천 모니터링 시스템', 'AI 산업안전관리 서비스' 등이다.

정광용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4차산업본부장은 "판교 내 조성하고 있는 AI 기술실증 테스트베드를 활용해 인공지능 관련 기업들이 AI 관련 기술을 검증하고 사업화 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w7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