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부산 국공립 어린이집 폐원 놓고 구청-학부모 갈등

등록 2021.12.02 14:58:55수정 2021.12.02 16:49:4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구청, 내년 5월 폐원 결정…학부모·교사와 갈등 빚어
학부모 측 "서구청, 아무런 준비도 하지 않아…대책 마련 시급"
구청 측 "44년 노후화 건축물, 안전 위해 불가피"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지난 1일 오후 5시30분에 부산 서구청 앞에서 초장어린이집 폐원을 반대하는 시위중인 초장어린이집 학부모와 교사들의 모습. 2021.12.1. eastsky@newsis.com

[부산=뉴시스]이동민 기자 = 부산 서구의 한 국공립 어린이집의 2022년 5월 폐원을 둘러싸고 담당 구청과 학부모들 사이에 갈등이 빚어지고 있다. 2일 서구청과 관련 학부모들에 따르면 서구 초장로에 있는 초장어린이집은 지난 10월27일 구청으로부터 폐원통보를 받았다.

하지만 어린이집 교사들과 학부모들은 구청의 일방적 결정이라며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학부모들과 교사들은 지난달 5일 '국공립 초장어린이집 지키기 대책위원회'를 구성하고 구청 앞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서구청은 시설노후와 어린이집 운영에 따른 비용문제를 폐원의 근거로 제시하고 있다. 구청은 먼저 해당 어린이집이 1997년 1월에 인가를 받았지만 건물이 44년이나 돼 노후화, 어린이들의 안전이 우려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구청 관계자는 "지난 6년동안 2억원을 들여 수리를 25회나 했음에도 아동의 안전을 위해 폐원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면서 "이 문제는 시의회에서도 지적된 사안"이라고 설명했다.

서구청은 또 5년 전에 비해 초장동 원아 수가 절반 이상 줄어 운영에 부담을 느끼고 있다. 이에 대해 폐원을 반대하는 학부모들은 현재도 36명의 어린이들이 잘 다니고 있으며 대기인원까지 있다며 인원수 감소는 핑계라고 맞서고 있다.

학부모들은 또 어린이집 건물노후화와 관련해서는 구청 인근 신축건물인 서구가족센터로의 이전을 구청에 요구하고 있다. 하지만 구청은 여기에 대해 난색을 표하고 있다.
associate_pic

[부산=뉴시스] 부산 서구 초장동에 위치한 초장어린이집의 모습. (사진=부산 서구청 제공)

양측의 갈등에는 어린이집 비용부담이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전문가들은 판단하고 있다. 국공립 어린이집의 경우 운영비를 국가로부터 지원받아 사립 어린이집에 비해 비용부담이 절반 이하다. 초장어린이집은 초장동을 포함해 아미동·부민동·충무동 일대에 유일한 국공립 어린이집이다. 결국 학부모들의 폐원에 반대에는 비용부담이 작용하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이와 관련 어린이집의 한 전문가는 "근래에 들어 시설 노후와 지자체의 비용부담으로 폐원을 통보하는 사례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어린이들의 건강한 보육이라는 점에서 비용만 기준으로 보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한편 2일 오후 이 문제와 관련 대책위원회와 구청장 사이에 면담이 진행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eastsk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