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靑, 방역대책 관련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 아닌 미세한 조정"

등록 2021.12.02 18:14:14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현 상황 맞도록 해야…거리두기 강화는 민생 찬물"
'일상회복 후퇴 불가' 文발언 관련 "최선 다하라는 뜻"
"오미크론 염두에 두고 일상회복 조절할 수 없는 노릇"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의 모습. (사진=뉴시스DB) 2021.11.11.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청와대는 오는 3일 예정된 정부의 새로운 방역강화 대책 발표와 관련해 "현재 예상하기로는 급격한 거리두기 강화나, 뒤로 돌아가는 것보다는 앞으로 계속 나아가면서 미세하게 현단계에 맞도록 조정하는 안을 발표할 것"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KBS 유튜브 콘텐츠 '디라이브'에 출연해 '거리두기 강화가 기정 사실이라고 보면 되는가'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오늘 총리 주재 방역전략회의를 거쳐 내일 중대본에서 발표가 있을 예정"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박 수석은 '거리두기 4단계로 갈 수 있다는 보도가 나오는데 급격한 전환은 없을 가능성이 높다는 말인가'라는 거듭된 질문에 "현 상황과 단계에 맞도록 하는 것이니, 그렇게 예상을 해보면 될 것 같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거리두기를 강화하고, 집합제한 조치들은 결과적으로 회복되고 있는 민생에 찬물을 끼얹을 수 있는 부분과 연결이 된다"며 "그런 조치를 하게 되면 자연히 자영업자나 소상공인들의 손실보상이라는 문제와 연관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따라서 민생과 방역 문제를 잘 균형을 맞추면서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는 데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보면 되겠다"고 덧붙였다.

'일상회복 이전으로 후퇴할 수 없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발언이 성급했다는 지적에 관해 박 수석은 "대통령 말씀은 '뒤로 돌아가서는 안되니, 그렇게 되지 않도록 범정부 부처가 최선을 다하라'는 지시의 말씀"이라며 "그런 자세와 각오로 임하라는 뜻이었다. 그래서 직접적으로 비판하는 것은 당연히 맞지 않다고 본다"고 일축했다.

박 수석은 '급격히 일상회복을 했다가 오미크론 변이를 만나는 등 일상회복 속도 조절에 실패한 것 아니냐'는 사회자의 지적에 "오미크론 변이라는 것을 염두에 두고 일상회복을 할 수 없는 노릇"이라며 "그렇기 때문에 그것은 별개의 문제"라고 선을 그었다.

이어 "단계적 일상회복의 문제는 코로나19의 장기간 (방역에) 지친 국민의 피로감도 있고, 민생경제 회복이라는 측면도 있다"며 "전문가 의견을 듣고 가장 적정한 시점과 단계를 논의한 결과로 정부가 시행하는 것이지, 일방적으로 결정하는 것은 아니다"라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