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신검 1급 동생, 화이자 맞고 급성 백혈병" 누나 靑 청원

등록 2021.12.03 10:03:20수정 2021.12.03 10:39: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차 접종 후 10일 만에 백혈병 초기 증상, 2달 만에 확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청와대 국민청원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광주 인턴 기자 = 병역 판정 검사에서 가장 높은 1급을 받은 동생이 코로나19 예방 접종을 받고 두 달 만에 급성 백혈병 확진 판정을 받았다는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2일 청와대 국민 청원 게시판에 '20살 꽃다운 나이에 백신을 맞고 제 남동생이 백혈병 진단을 받았습니다'라는 제목으로 청원이 올라왔다. 

자신을 22살 대학생이라고 밝힌 청원인은 남동생이 20살이라며 "제 남동생이 화이자를 맞고 급성 백혈병 진단을 받았다"고 말문을 뗐다.

청원인은 동생이 백신을 접종 받기 전, 지난 3월 9일 병역 판정 검사를 받았다며 "신체검사와 피 검사를 하고 제일 건강한 1급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생에 대해 "살면서 크게 아팠던 적도 없고 정말 건강했다"고 했다.

특히 신체 등급 1급이 나온 데 대해 "개인 다른 병원도 아니고 국가에서 검사한 건강 검진이 건강하다고 나라에서 제 동생을 불렀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 후 9월 7일에 1차 화이자 백신을 맞았고 10일도 채 지나기 전에 온몸에 계속 피멍과 멍이 들었다 사라지기를 반복해 걱정은 했지만 백신을 맞으면 멍도 들 수 있다기에 크게 개의치 않고 10월 12일에 2차를 맞았다"고 설명했다.

그런데 "11월 22일에 군대에 들어가 훈련을 받다가 도저히 손까지 멍이 퍼져 팔과 손에 힘이 들어가지 않아 군대에서 다시 피를 뽑고 검사하니 급성 백혈병이라는 진단을 받았다"며 "소견서를 가지고 11월 24일에 나왔다"고 했다.

청원인은 "이래도 인과관계가 없습니까?"라고 반문했다. 그는 "국가에서 검진했고 건강하던 아이가 갑자기 백신을 맞고 멍이 생기고 백혈구 수치가 증폭해서 백혈병이 생겼는데 어떻게 백신과 상관없다는 말만 하는 겁니까"라고 토로했다.

그는 "저희 동생은 백신을 맞고 당시에는 아픈 곳도 없었고 다른 분들처럼 속이 안 좋다거나 복통을 호소하지도 않았다"며 "다만 멍이 조금 들었다가 없어지기를 반복해 안내받은 대로 그냥 '잠깐 증상이겠거니'하고 가볍게 생각했다"고 적었다.

그런데 "멍은 이제 더 이상 없어지지 않았고 군대에 나와 본 동생은 온몸에 피멍이 들며 손가락마저도 멍이 들어 덜덜 떨면서 뭘 잡지도 못한다"고 했다.

또 "병원에서는 어디를 가도 인과관계가 없다는 말만 하고 서울에 있는 백혈병으로 유명한 대학 병원은 이미 백혈병 환자들로 병실이 없어 언제 나올지 모르는 병실만 기다리며 응급실에서 먹고 자고를 반복하고 있다"고 했다.

청원인은 현재 동생이 독한 약 때문에 먹고 토하고를 반복한다며 "아픈 동생을 보는 것도 너무 힘들고 링거를 꽂을 때는 백혈 수치가 너무 높아 피가 나오지 않아서 몇 번이나 주삿바늘을 꾸역꾸역 꽂아 넣는 걸 볼 때면 건강했던 동생이 이렇게 된 게 안타깝고 억울할 뿐"이라고 밝혔다.

이어 "백신 부작용은 남 얘기일 뿐이라 생각했다"며 "백신을 맞고 백혈병에 걸렸다는 글들이 이제야 눈에 보인다"고 했다.

그는 "하루에도 몇 번씩 백신을 맞고 급성 백혈병에 걸려 사망했단 글들이 올라오는 걸 보고 불안에서 저희 가족은 잠도 못 잔다"고 했다.

특히 "백신하고 인과관계는 없다고 하면서 어떻게 백혈병이 생기게 됐는지도 모르는 이 상황에서 어떻게 해야 할지를 전혀 모르고 있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은 "불과 몇 달 전에 했던 피검사에서도 현역 1급 판정을 받을 만큼 건강했던 건장한 대한민국 20대 남성이 백신 1차 접종 후 불과 10일 만에 백혈병 초기 증상을 보이더니, 2달 만에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요약했다.

그는 "정황상 인과관계는 누가 보더라도 명확한데, 의사들조차 언급하길 꺼려 하는 '직접적인 인과관계'를 당장 피해 당사자이며 갑작스런 확진에 경황없이 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와 가족들이 증명해야 보상이나 치료비를 보전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끝으로 "부디 현실적인 백신 부작용에 대한 대첵 마련과 피해자들에 대한 보상안 마련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마무리했다.

해당 청원은 지난 3일 게시된지 하루 만에 참여 인원이 3000명을 넘었으며 일부 내용이 국민 청원 요건에 위배돼 관리자에 의해 수정된 상태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j96100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