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오세훈, 서울시병원회 대표단과 조찬…코로나 대응 논의

등록 2021.12.03 10:21:05수정 2021.12.03 11:20: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울시병원회, 코로나 외래 병원 운영 건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오세훈 서울시장이 3일 오전 서울시 병원회 대표단과 조찬 간담회에서 참석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2021.12.03. (사진 = 서울시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3일 오전 서울시 병원회 대표단과 조찬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협조를 당부했다.

이날 간담회는 시립병원 6곳을 총동원한 코로나19 전담병원 운영, 코로나19 외래진료센터 운영 등을 골자로 한 서울시 비상 의료·방역조치에 대한 후속 대응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고도일 서울시병원회 회장, 윤동섭 서울시병원회 부회장(연세대 의무부총장), 정희진 서울시병원회 기획정책위원장(고려대 구로병원장), 김병관 서울시병원회 기획정책위원장(혜민병원장), 유재두 서울시병원회 감사(이화여대 목동병원장), 김성환 서울시병원회 사무국장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중증환자 병상의 원활한 확보를 위해서는 환자의 전원, 순환이 관건"이라며 "코로나19 환자가 중증화로 진전되기 전 단계에서의 철저한 환자 모니터링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재택치료가 확대된 상황에서 재택치료 환자에 대한 관리, 케어를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들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어제 오 시장이 발표한 코로나 외래 진료센터의 유용성을 높게 평가하며 참석자들은 코로나 외래 병원 운영을 건의했다. 예를 들어 각 지역에 소재한 병원들이 시간을 정해 해당시간까지는 일반 환자를 진료하고 그 시간 이후에는 코로나19 전담 외래 진료를 하는 형태이다.

오 시장은 "오늘 주신 여러 아이디어들을 잘 검토해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건의할 사항은 건의하고 서울시 자체적으로 시행이 가능한 사안들은 빠른 시일 안에 연구·검토해 시행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